중국 외교부 대변인, 명확한 입장 표명 피해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데 명확한 입장 표명을 피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한 이 발언으로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는 질문에 "내가 당신에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지난 12일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중국과 한반도, 북한이 아닌 한반도(Korea) 역사에 대해 말했다. 수천 년 역사와 수많은 전쟁에 대해서.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