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홍현희가 방송에서 선보인 흑인 분장이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홍현희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웃찾사'에서 아프리카 흑인 추장으로 변장을 하고 나와 춤을 췄다. 하지만 이는 방송 직후 흑인을 희화화했다는 거센 비판에 직면하며 논란을 야기했다.

방송인 샘 해밍턴도 SNS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이번에 '웃찾사'에서 홍현희 흑인 분장하고 나왔는데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예전에 개그 방송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고 비판했다.

또 "분장자체 문제 아니라고 했지만.. 만약에 제가 한국인 흉내내려고 분장했으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할까요?"라고 덧붙였다. 

국내 뿐 아니라 미국 매체 '버즈피드'도 홍현희가 나온 방송분을 인용해 "모든 인종을 불편하게 했다"고 비판에 동참했다. 

한편, 이같은 논란에 대해 홍현희는 아직 이렇다할 반응을 내놓고 있지 않다. SBS 측은 "'웃찾사' 측에 확인 중이다"라며 논의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뉴미디어국 superpower@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샘 해밍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