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도 시험 운행중

 운전석에 운전자가 없는 완전 자율주행차가 이르면 내년 6월부터 고속도로를 포함해 LA 도로를 주행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가주 차량국이 운전자가 없는 완전 자율주행차의 운행을 승인하는 개정법안을 발의했다고 LA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개정안은 15일간 주민의견 수렴을 거치게 된다. 단 가주 현행법상 자율주행 시험차량이라 하더라도 사람이 운전석에 탑승해야 한다. 

  새로운 개정안에 따르면 자율주행차량 제조업체들은 시험용 자율주행차량이 연방정부 기준에 부합한다는 공문을 가주 차량국에 제출하는 것으로 간소화했다. 또한 시험 일자와 장소를 해다 시나 카운티에 통보만 하면 시험 주행이 가능해진다.

 완전자율주행차량의 운행 승인하는 개정안은 올해 말까지 수정을 거쳐 내년 초 가주차량국이 승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주 내에서 현재 시험 운행되고 있는 자율주행차량은 모두 285대로 42개 업체가 승인을 받고 시험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 삼성전자도 지난달 1일 차량국으로부터 자율주행차 시험 승인을 받고 도요타 프리우스 1대, 아우디 A3 2대 등 총 3대의 시험차량을 운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