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스에 5-0 승리, 시리즈 전적 2승2패 만들어

워싱턴 내셔널스가 스티브 스트라스버그의 역투와 마이클 테일러의 만루홈런을 앞세워 시카고를 컵스를 완파하고 내셔널 리그 디비전 시리즈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워싱턴은 11일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내셔널 리그 디비전 시리즈(NLDS 5전3선승제) 4차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워싱턴 선발 스트라스버그가 7이닝 동안 3안타 2볼넷 12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하며 시카고 타선을 봉쇄했고, 1-0으로 앞선 8회 테일러의 만루홈런이 터졌다.
시리즈 전적은 2승2패로 동률이 됐다. 12일 워싱턴 홈으로 옮겨 치러지는 NLDS 5차전에서 챔피언 시리즈 진출 승자가 가려지고 일찌감치 올라가 있는 LA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티켓을 놓고 7전4선승제로 대결을 벌인다.
워싱턴은 전날 경기가 우천 취소된 덕을 톡톡히 봤고 승리의 여신은 8회 워싱턴에 환한 미소를 보냈다. 2사 만루에서 테일러가 우중월 만루홈런을 터뜨린것.
컵스는 존 레스터까지 투입하며 시리즈를 끝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결국 5차전까지 끌려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