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겸 기획사를 운영하고 있는 방시혁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Korea Content Awards 2017)'에서 받은 대통령 표창 수상 상금 1000만 원을 기부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방시혁 대표는 방탄소년단과 유니셰프한국위원회가 함께 진행하는 'LOVE MYSELF' 캠페인에 1000만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LOVE MYSELF'는 지난 11월부터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을 위해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방탄소년단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LOVE MYSELF' 펀드를 구축하고 5억 원 기부 등을 진행했었다.

앞서 방시혁 대표는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해외진출 유공포상 문화교류 부문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방시혁 대표는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단순히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한 회사의 성공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또 거기서 끝나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제2, 3의 방탄소년단이 나와야 한다"고 밝히며 자신의 성공 노하우를 전수하여 지속적인 케이팝의 해외 진출에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시혁 대표는 그룹 방탄소년단을 제작, '빌보드 200' 7위,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트스트상' 수상을 이끌며 한류 확산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