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천의 世上萬事

치과의

  • '약한 자여 그대 이름은…'

    김학천/치과의  '뚱뚱해도 짧은치마가 잘 어울리는 여자/.../밥을 아무리 많이 먹어도 배가 안 나오는 여자/멋을 내지 않아도 멋이 나는 여자/.../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노영심이 부른 '희망사항'이란 노래다.   


  • '명의(名醫)'와 정치인  

    김학천/치과의  편수화기(扁手華技)란 말이 있다. '편작'의 손과 '화타'의 기술이란 뜻으로 명의를 말한다. 두 사람은 모두 신의(神醫)라 불렸다.  


  • 독도 새우, 독도 와인

    김학천/치과의  트로이 전쟁을 끝내고 귀향하던 율리시즈는 많은 어려움에 처한다. 그러던 중 외눈박이 괴물에 잡혀 동굴에 갇힌다. 탈출을 궁리하던 그는 갖고 있던 술을 준다. 처음으로 술을 먹고 기분이 좋아진 괴물은 더 달라고 난리다.   


  • 케네디와 플린트, 그리고 트럼프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관련 기밀문서가 며칠 전 공개되면서 케네디와 저격범으로 지목됐던 오즈월드에 대해 재차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역대 미국 대통령 중 4명이 암살로 사망했지만, 유독 케네디의 암살 사건만은 세기의 미스터리 중 하나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건 배후와 목적 등이 불투명한 데다 용의자들의 잇단 죽음까지 겹치면서 케네디 암살 사건은 음모론의 단골소재가 됐다. 해서 루머로 나온 음모론만 해도 100 개가 넘는다.


  • 초콜릿과 노벨상 

    김학천/치과의'인생은 초콜릿 상자 같은 거야. 다음에 어떤 초콜릿을 집게 될지 아무도 모른단다.'초콜릿과 우리의 삶이 비유된 것은 단연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 나오는 이 말 일게다. 하긴 훔볼트도 '초콜릿은 자기만의 언어, 호흡, 맥박을 가지고 살아있다'고 했으니 우리의 삶과 무엇이 다르랴.


  • 유다와 아이폰X

     동양에서는 일찍부터 사람의 얼굴을 보고 그 사람에 대해 알아보는 기술이 발달해 왔다. 관상을 보아 운명재수를 판단하여 미래에 닥쳐올 흉사를 예방하고 복을 부르려는 점법(占法)의 하나였다. 해서 유명 재벌기업의 회장님도 임원을 뽑을 때 관상가를 대동했다는 이야기도 있는 걸 보면 그 비중을 짐작케 한다.  


  • '참요(讖謠)'

     조선 숙종 때 "미나리는 사철이고 장다리는 한 철이라~"는 노래가 민간에 유행했다.   미나리는 인현왕후 민 씨를 뜻하고, 장다리는 희빈 장 씨를 뜻하는 것으로 민 씨는 비록 쫓겨나고 장 씨가 왕비가 되었지만 민 씨가 다시 복위할 것이라는 희망을 담은 노래였다. 이 같이 민심을 이용해 바라는 바를 얻어내는 노래를 '참요(讖謠)'라 한다. 


  • 한국이 '계륵?'

    중국의 한중 땅은 역대 영웅들이 노리는 곳이었다. 춘추전국을 지나 진시황이 6국을 제압하고 최초로 천하통일을 이루었다. 허나 2대를 못가고 멸망한 뒤 한나라 유방이 초나라 항우를 물리치고 어렵사리 재통일을 하였지만 중원은 또 다시 위, 촉, 오 삼국으로 나뉘었다.  


  •  "검은 풍선도 날 수 있다"

     남북전쟁은 미국 역사에 한 획을 긋는 대 전환점인 사건이었다. 결국 이 전쟁은 북군의 승리로 끝났지만 당시 북군 사령관은 율리시스 그랜트였고 남군 사령관은 로버트 리였다. 승자가 된 그랜트는 뒤에 18대 미국 대통령이 됐고, 패장 리 장군은 버지니아 주 렉싱턴의 워싱턴대학 학장이 되었다.      


  • '육사 위에 여사'

     얼마 전 한국의 모 정치인이 공항에 들어오면서 여행용 가방을 보지도 않은 채 옆으로 밀어내자 기다렸다는 듯 누군가 달려가 절묘하게 붙잡는 '노 룩 패스'영상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마치 축구에서 골키퍼가 공을 낚아채듯 신기에 가까운 모습이었다. 이를 보며 한국에서 상전을 모시려면 어느 수준까지 수양을 닦아야 하는지 다시 한 번 절실히 느끼게 해주는데 충분했다면 과장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