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석의 동서남북

수필가, 목사

  • 먼저 허리를 굽히는 겸손

    임지석/목사·수필가  미국의 정치가이자 과학자인 벤자민 프랭클린은 가난한 이민자의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열일곱 명의 자녀들 가운데 열다섯째로 태어난 그는 힘든 유년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는 평소 아버지에게 주의를 들어오던 터에 어느 날 한참 다른 생각을 하다가 방 문지방에 머리를 부딪쳤습니다. 몹시 아파하고 있던 그에게 아버지가 말했습니다. "아들아 머리가 아프겠지만 오늘의 아픔을 잊지 않고 항상 머리를 낮추고 허리를 굽히며 겸손한 자세로 살아가거라." 


  • 초심을 기억하라

    임지석/목사·수필가    조선시대 청빈한 관료 하나가 있었는데 그는 검소한 삶을 살아 많은 사람들에게 본이 되었습니다. 그는 왕의 신임을 얻어 마침내 나라의 중요한 관직을 맡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주변에 그를 시기하는 사람들이 생겨났습니다. 어느 날 한 신하가 왕을 찾아가서 말했습니다. "전하, 그의 집에는 큰 자물쇠로 문을 잠그고 남에게 보여주지 않는 방이 있다 합니다. 틀림없이 많은 재물이 감추어져 있을 것이오니 조사해 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 긴 선 짧게 만들기

    임지석/목사·수필가  어느 날 한 스승이 제자들을 모두 불러 모으고는 흰 종이 한 가운데에 붓으로 선을 그었습니다. 그리고는 "내가 이 종이에 그어 놓은 선을 짧게 만들어 보아라. 단 선에 절대로 손을 대서는 안 된다"고 제자들에게 말했습니다. 선을 조금 지우는 것 외에 별다른 방법이 없어 보였습니다. 이때 제자 하나가 나와 스승이 그은 선 옆으로 더 굵고 긴 선을 그렸습니다. 그는 이렇게 해서 스승이 그어 놓은 선에 손도 대지 않고 그 선을 짧게 만들었습니다.


  • '모르스 솔라'

    임지석/목사·수필가  중세 폴란드의 왕 에릭은 바사의 공작을 반혁명 주동자로 몰아 종신형에 처하고 지하 감옥에 가두었습니다. 이에 큰 충격을 받은 공작의 아내 카타리나는 왕을 찾아가서 간청했습니다. "저는 제 남편과 한 몸이니 저도 남편과 함께 지하 감옥에서 복역하도록 해주세요." 하지만 왕이 이를 거절하자 그녀는 자신의 손가락에서 반지를 빼내어 왕에게 보였습니다. 반지에는 '모르스 솔라'(Mors sola)라고 적혀 있었는데 '죽음이 갈라놓을 때까지'라는 뜻이었습니다.


  • 겨자씨 하나의 힘

    임지석/목사·수필가  페르시아의 다리우스 황제가 유럽 정복을 위해서 알렉산더 대왕과 전쟁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이때 그는 알렉산더에게 선전포고를 하면서 병사를 통해서 선물 하나를 보냈습니다. 그것은 참깨가 잔뜩 든 부대였는데 자신이 거느리는 군대가 참깨와 같이 많으니 승산 없는 싸움을 그치고 항복을 하라는 뜻이었습니다.


  • 1초가 중요하다

    임지석 목사·수필가  평생 시계 만드는 일에 헌신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그는 성인이 되는 아들에게 손수 만든 시계를 선물했습니다. 그런데 이 시계는 보통 시계와 다른 아주 특별한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시침은 동(銅), 분침은 은(銀), 초침은 금(金)으로 되어있었던 것입니다.


  • 가진 꿈을 누려라

    임지석/목사·수필가 일생을 문밖에서 서성거리며 기다리던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한 번도 문 안으로 들어가 보지 못하다가 죽을 무렵이 되어서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지 문지기에게 물었습니다. 그러자 문지기는 "이 문은 당신이 먼저 열어 달라 해야 열리는 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말을 듣는 순간 땅을 치며 후회를 했지만 이미 때를 놓친 후였습니다. 문을 열어 보려고 조금만 노력을 했어도 벌써 문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 배려 넘치는 사랑

    임지석/목사·수필가학생인 제레미는 학비를 벌기 위해 한동안 농장에서 일했습니다. 그는 너무 가난해서 일터에 도시락을 싸가지 못했습니다. 점심시간이면 물로 배를 채우곤 했던 그에게 어느 날 인부 감독이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아내가 왜 이렇게 도시락을 많이 싸주는지 이해할 수 없구먼. 누구 나와 함께 도시락 나눠 먹을 사람 없나?" 제레미는 부끄러웠지만 감독에게 도시락을 나눠 먹겠다고 했습니다. 다음날도 감독은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나를 돼지로 아나? 도시락 나눠 먹을 사람 오세요."


  • 조급함이 벗을 죽인다

    임지석/목사·수필가 인류 역사상 광활한 땅을 정복할 수 있었던 칭기즈칸은 사냥을 나갈 때마다 매를 데리고 다녔다고 합니다. 그는 매를 끔찍하게 생각해 친구처럼 여기며 길렀습니다. 하루는 사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바위틈에서 떨어지는 물을 받아 마시려 하는데 난데없이 매가 자신의 손을 쳐서 잔을 땅에 떨어뜨리는 것이었습니다. 물을 받아 마시려 할 때마다 매는 계속해서 마시지 못하게 했습니다. 칭기즈칸은 몹시 화가 나서 칼을 휘둘러서 매를 베어버리고 말았습니다.


  • 거짓말은 언제나 거짓말

    한국 조선시대 후기 문필가이며 시인인 정수동의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어느 여름날, 더위로 인해 서당에서 졸고 있었는데 이를 본 훈장이 불호령을 치면서 매를 들었습니다. 며칠 후 그는 공교롭게도 훈장이 조는 모습을 보게 되었고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그러자 훈장은 자신이 자는 것이 아니라 공자님께 물으러 다녀오는 길이라고 둘러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