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북한과 석유거래 중국 기업 독자 제재 검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권이 북한과 석유 거래를 하는 중국 무역회사에 대해 독자 제재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4일 미국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는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해 중국이 압력을 가하도록 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 힐러리 "트럼프는 푸틴의 트로이 목마, 변태같았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의 지난 대선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이 12일(현지시간) 대선 회고록 '무슨 일이 있었나'(What Happened)를 출간했다. 클린턴은 이 책에서 워싱턴 주류와는 거리가 동떨어진 '아웃사이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에게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후 겪은 상처와 치유 과정을 담아냈다.

  • "트럼프, 11월 한중일 방문 추진…첫 아시아 순방"

    (워싱턴·도쿄=연합뉴스) 신지홍 김정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한국과 중국, 일본을 차례로 방문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외신들이 13일 보도했다. 일본 NHK는 이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10일부터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에 맞춰 일본과 중국, 한국 첫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 "투표율 인종별로는 최고 당선 목표에는 못미쳤다" 

    라티노 9. 62% 대조. 올해 한인 로버트 안 후보가 출마해 주목됐던 연방하원 선거에서 8500여명의 많은 한인들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인 투표율은 인종별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낙선한 한인 후보의 목표에는 못 미쳤다. 폴리티컬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6월 치러진 캘리포니아 34지구 연방하원의원 선거 등록 유권자 수는 29만1099명, 투표자 수는 4만1876명으로 집계됐다.

  • 트럼프가 폐지하려는 'DACA'란…허가 만료되면 추방 위기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불법 체류 청소년들의 추방을 유예하는 '다카'(DACA) 프로그램의 폐지를 전격 결정하면서 거센 후폭풍이 일고 있다. 한인들을 포함해 수십만 명에 이르는 청년이 미국에서 쫓겨날 위기로 내몰린 가운데 정치권과 경제계 등을 중심으로 찬반 논란이 거세다.

  • 멜라니아 하이힐 '홍수패션' 논란… 어디 그녀뿐이었을까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로 고통받는 미국 텍사스 주 방문 때 하이힐 패션으로 논란을 빚은 미국의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 이 논란을 계기로 독일 매체 슈피겔 온라인이 1일 걸맞지 않은 신발과 양말 착용으로 세간의 불편한 시선과 논쟁을 촉발한 여러 사례를 사진과 함께 게재했다.

  • 한인사회 발전 동참 KAC, 회원 모집

    한미연합회(KAC·사무국장 방준영)가 한인커뮤니티 결속과 발전에 함께 할 회원을 모집한다. 회원가입시 다음달 13일 저녁 6시 LA 총영사관 관저에서 진행되는 '리더십 시리즈: 창업에 성공하는 한인 기업인 3인' 행사에 초대받는다.

  • 트럼프의 첫 주한 美대사 내정 빅터 차는 '매파 개입론자'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첫 주한 미국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대북 문제에 있어 '매파 개입론자'로 잘 알려져 있다.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한국계 2세로 미 컬럼비아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철학·정치학·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 "미친 트럼프 대통령, '핵단추'누를라"

    제임스 클래퍼 미국 전 국가정보국(DNI) 국장에 이어 월터 먼데일 전 부통령이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핵무기 발사 코드가 부여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드러냈다.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낸 먼데일은 이날 '미네소타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친, 매우 위험한 대통령"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핵 발사 선택을 행사하면 통제할 방법이 거의 없다'는 클래퍼 전 국장의 의견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 트럼프, '시위진압 경찰 중무장화' 재추진…"테러방어에 필요"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트럼프 행정부가 오바마 행정부 시절 대폭 제한했던 잉여 군 장비의 지역 경찰 공급 정책을 복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군 장비의 경찰 지급 제한 조치는 미주리 주(州)의 '퍼거슨 사태' 당시 경찰의 과잉 진압 논란이 불거지자 이에 대한 대책으로 2015년 발효됐던 것이어서 이번 원상복귀 방침 역시 트럼프 행정부의 '오바마 지우기' 일환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