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기출소…미국으로 강제추방 되나?

    'BBK 주가조작'사건으로 천안교도소에 수감 중인 김경준 씨가 28일 만기 출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폭로했던 인물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지난 2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MB 적폐 규명을 위해서 김경준을 보내면 안됩니다"라며 김씨의 만기출소 소식을 알렸다.

  • 베이징 외교소식통 "북한 내달 6차 핵실험 가능성 있어"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이 다음달 중 미국과 한국에 무력시위를 목적으로 6차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27일 "북한이 2개의 갱도에서 굴착 작업을 하고 있다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면서 "2개의 갱도가 완료되면 2개를 동시에 핵실험에 사용할지 아니면 짧은 시차를 두고 순차적으로 이용할지와 어떤 핵물질을 쓸지에 많은 평가와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최순실 국정개입 방조' 우병우 수사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우병우 전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의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이하 특수본)는 24일 오후 4시40분께부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사무실 3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 민주, '현장투표 유출 파문' 후폭풍…경선 시작부터 '덜커덩'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호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현장투표 자료 유출 파문'으로 초반부터 덜컥거리고 있다. 당 선관위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형사고발 가능성도 언급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캠프 관계자들은 이미 유출 추정 자료가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주는 등 '엎질러진 물'이라면서 불만을 터뜨리고 있어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 검찰, 박 前대통령 구속영장 고심…"법과 원칙 맞게 판단"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방현덕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대면조사를 마무리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의 신병 처리 방향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22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신병 처리 방향·시점과 관련한 질문에 "오늘 새벽에서야 조사를 다 마쳤다.

  • 美전략폭격기 B-1B 7일만에 또 한반도에…北 폭격훈련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미국이 22일 광범위한 파괴력을 가진 전략무기인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전격적으로 한반도에 전개했다. B-1B는 우리 공군 전투기들과 편대를 이뤄 폭격 훈련을 하며 북한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냈다.

  • 29자 검찰 출석 코멘트…낮은 자세? 준비된 입장?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짧고 간결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5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정문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 미중 정상회담까지 약 보름, 한반도 정세 가른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내달초 미중정상회담이 열리기까지 보름여 동안 펼쳐질 관계국들의 외교전이 한반도 정세의 향배를 가를 전망이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동북아 순방(15∼19일)을 계기로 미국의 대북 강경기조가 거의 굳어진 상황에서 북한은 미중정상회담 또는 4월 15일 김일성 생일(태양절)을 즈음한 대형 도발로 판을 흔들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 검찰, '피의자 박근혜' 조사…'최순실과 공모' 놓고 치열한 공방

    (서울=연합뉴스) 법조팀 = 검찰이 21일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와 공모해 뇌물을 수수하는 등 사익을 도모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씨 국정농단과 사익 챙기기의 '공범'으로 지목돼 헌정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은 노태우·전두환·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네 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 정부, 17일(한국시간) WTO에 '中 사드보복' 공식 문제 제기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우리 정부가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이 취한 일련의 경제적 조치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에 국제법 위배 가능성을 공식 제기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17일 WTO 서비스이사회에 관광·유통 분야의 중국 조치에 대해 WTO 협정 위배 가능성을 정식 제기하고 중국 측이 의무를 준수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