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레스트, 장거리 여행의 피로를 말끔히 해소합니다."

 여름철을 맞아 한국으로 휴가를 떠나려는 한인들이 받는 스트레스 중 하나가 바로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이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비좁은 좌석에 장시간 앉아 있을 때 다리의 정맥에 혈전이 발생하는 질환을 일컫는다.

 장시간동안 좁은 자리에 앉아서 여행을 하게 되면 혈액 순환이 원활하기 못해 말초부위인 다리에서 장애가 일어나게 된다.

 이럴 경우 발과 다리가 붓고 열이 나거나 심한 경우 심부정맥혈전(DTV)이 생길 위험도 높다.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혈전(피 응고 또는 피 덩어리)이 생성되는 심부정맥혈전은 폐나 심장혈관을 막아 호흡곤란 또는 현기증을 발생하게 만들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된다.

 이 증후군은 갱년기 여성이나 고령의 여행객, 비만증이 있는 사람, 기내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 등에게 발생하기 쉽다. 

 최근 장거리 여행의 불청객인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을 방지할 아이디어 상품이 출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인 업체인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Econo-High Footrest·대표 김정응)'가 양발을 편안하게 올려줌으로써 혈류를 원활하게 만드는 건강보조기구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를 출시했다.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는 기존의 풋레스트 제품과 달리 휴대가 간편한데다 허리에 부담을 주는 자세까지 바르게 잡아주는 효과가 있어 아마존닷컴, 이베이, 이코노하이닷컴 등 인터넷 쇼핑 사이트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이 제품의 개발자인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의 김정응 대표는 해외출장이 잦았던 2008년 당시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으로 고통받게 되면서 풋레스트 직접 개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남미에서 LA로 돌아오는 비행기안에서 다리가 심하게 저리고 아파오면서 무언가에 발을 올려놓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에 양발을 올려서 무릎과의 각도를 이상적으로 유지하게 만들어 하지 혈류를 원활하게 해줄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는 개발 당시 무겁고 투박했지만 여행객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휴대감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지금처럼 휴대가 간편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는 4시간 이상 소요되는 장거리 항공 여행객을 위해 고안된 DTV(심정맥 혈전) 방지용 건강 보조기구인 만큼 이제품을 이용하면 좁고 불편한 이코노미 승객도 비지니스 클래스 승객에 버금가는 편안하고 안락한 여행을 즐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코노 하이 풋레스트는 이코노 하이 웹사이트를 비롯해 아마존닷컴이나 이베이 등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LA다운타운 '에이스 미싱 백화점'에서도 판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