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독자는 뉴욕타임스·CNN, 우파 독자는 폭스뉴스만 봐

가짜뉴스 문제가 심각해진 미국에서 뉴스 신뢰도가 38%까지 떨어졌다. 이런 가운데 미국인들은 이른바 좌파와 우파로 불리는 자신의 정치 성향에 따라 각기 다른 매체에서 뉴스를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미국 경제전문 비즈니스인사이더는 8일 영국 옥스퍼드 로이터 저널리즘연구소의 최신 보고서를 인용해 "뉴스 소비자 중 좌파 성향을 지닌 사람들은 뉴욕타임스와 CNN 등의 다양한 뉴스 매체를 보지만, 우파 성향을 지닌 사람들은 폭스뉴스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좌파 성향 뉴스 소비자들은 우파 성향 뉴스 소비자들보다 주요 온라인 뉴스 매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매체 15곳 중에서 단 2곳은 제외한 모든 매체의 소비자가 좌파 성향으로 확인됐다.

이뿐만 아니라 이 보고서에서 뉴스를 믿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우파 성향 미국인은 좌파 성향 미국인의 2배나 됐다.

또 모든 응답자 중에서 뉴스 매체를 대체로 믿는다고 답한 사람은 단 38%였으며 나머지 53%는 자신이 보는 매체만 믿을 수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