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재벌 딸 탄 전용기 추락 11명 전원 사망

[해외토픽]

대기업 바사란홀딩스 후계자
돈·능력·외모 다 갖춘 '재원


터키의 한 재벌 상속녀가 결혼을 앞두고 친구들과 기념 여행을 떠났다가 전용기가 추락해 사망했다.

터키 대기업 바사란홀딩스의 호세인 바사란 회장의 딸 미나(28·사진)는 다음달 14일 결혼식을 앞두고 친구 7명과 함께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파티를 벌였다. 바사란홀딩스는 은행, 건설, 레저, 관광, 식품, 에너지 등 분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미나 일행은 지난 8일 승무원 3명을 태운 전용기를 타고 이스탄불을 향해 귀국길에 올랐다가 이란 상공에서 추락해 탑승자 11명이 전원 숨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란 항공관제당국은 사고 여객기가 레이더상에서 사라지기 직전 기장이 고도를 낮춰 운항하도록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딸의 사고 소식을 접한 바사란 회장은 곧바로 이란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나는 그의 이름을 딴 이스탄불의 고급 아파트 '미나 타워스'로도 유명하다. 평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호화로운 사생활을 공개해 인스타그램 팔로어가 5만 8000여명에 이르는 명사이기도 하다. 귀국하기 전 미나는 자신은 하얀 목욕 가운을, 친구 7명은 분홍색 가운 차림으로 신부와 신부 들러리들을 연상시키는 사진을 촬영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는 패션잡지 '보그'터키판에 등장했고 터키 패션지 '그라치아'의 표지 모델로 활동하기도 하는 등 패션업계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했다. 사고 직전까지 미나는 바사란홀딩스의 임원으로 경영 수업을 받고 있었다.

결혼을 앞두고 벌어진 그녀의 갑작스러운 사고에 많은 터키인들의 추모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