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사' 베레조프스키 사업 동료…'스파이 독살 기도' 와중 사망

(런던·서울=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김기성 기자 = '러시아 스파이' 독살 기도 사건으로 영국과 러시아 간 갈등이 고조되는 와중에 영국 런던에 거주하던 또 다른 러시아인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숨진 채 발견됐다.

특히 이 사망자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비판자로 역시 런던에서 숨진 올리가르히(신흥재벌)의 사업 동료였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영국 대테러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3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12일 밤 10시46분 런던 남쪽 뉴몰든의 한 주택에서 러시아 출신 니콜라이 그루쉬코프(69)가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그루쉬코프가 사망한 시간이나 원인은 분명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며,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루쉬코프는 2013년 자택 욕실에서 목을 맨 채로 숨진 러시아 재벌 보리스 베레조프스키의 측근으로 알려졌다. 베레조프스키는 푸틴 대통령의 올리가르히 척결 과정에서 쫓겨나 2001년부터 영국 런던에서 망명생활을 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러시아 이중간첩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런던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에 노출돼 위독한 채로 발견되고 다시 8일 만에 그루쉬코프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숨지자 바짝 긴장하고 있다.

런던경찰청은 그루쉬코프 사망이 앞서 발생한 스크리팔 독살 기도 사건과 연관됐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다면서도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대테러국에 수사를 맡겼다.

이번에 사망한 그루쉬코프는 베레조프스키의 사업 동료로, 러시아 자동차 업체 아브토바즈(AvtoVAZ)와 항공사 아에로플로트를 포함한 베레조프스키 소유 기업들을 위해 일했다.

그는 1999년 아에로플로트에서 700만 달러를 횡령했다는 이유로 체포돼 재판에 서 3년3월형을 선고받았지만, 재판 기간 중 이미 선고형량을 마쳐 석방됐다.

2010년 영국으로 망명한 그는 지난해에는 모스크바 법원의 궐석재판에서 횡령혐의로 징역 8년형을 다시 선고받았다.

러시아 당국은 중범죄자라며 수배자 명단에 올리며 송환을 추진했으나, 영국 정부의 거부로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그루쉬코프는 베로조프스키가 망명 후 "러시아의 모든 주요 사건, 주요 범죄의 배후에 푸틴 대통령이 있다"는 등의 신랄한 비판을 하다 숨지자 "타살로 확신한다"며 "(러시아 망명자들에게) 너무 많은 죽음이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베레조프스키의 죽음을 놓고 자살과 함께 자살을 위장한 타살 등 다양한 추측이 제기됐으나 런던 경찰은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해 자살로 결론 내렸다.

한편, 영국 정부는 13일 "영국 땅에서 외국 정부가 관여한 살인사건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러시아가 배후로 의심되는 사망사건 14건을 재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언론들은 베레조프스키 사건도 재수사 대상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pdhis95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