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달수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 매체는 16일 오달수가 서울을 떠나 부산 집에서 칩거 중인 가운데 최근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가 최근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였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고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상황.

앞서 그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 받으며 활동을 중단했다.

오달수가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는 배우를 교체했고,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은 재촬영을 결정했다. 또한 그가 주연으로 참여한 작품은 무기한 보류됐다.

한편 오달수는 지난 2월 연희단거리패 시절 후배들을 성추행했다는 폭로가 등장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란이 불거진 지 6일 뒤 그는 사과 입장을 전하며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jeje@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dica@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