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을 협박해 실형을 선고받았던 걸그룹 글램 다희가 '술먹방'을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다희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은 10시부터!! 11시부터는 술먹방"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셀카를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핑크색 티를 입고 캐주얼한 패션 감각을 뽐내는 다희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또렷한 이목구비와 백옥 같은 피부로 인형 비주얼을 자아냈다.

최근 인터넷 방송으로 복귀를 선언한 그가 '술먹방'을 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다희는 지난 2012년 싱글 '파티(Party(XXO))'로 데뷔했다. 당시 글램의 멤버 다희로 활동한 김시원은 Mnet 드라마 '몬스타'에 김나나 캐릭터를 맡아 연기에도 도전했으나 이병헌 협박 사건 이후 그룹은 해체됐다.

한편, 다희는 2014년 친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이병헌과 술을 마시던 중 이병헌이 음담패설을 한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이를 공개하겠다며 50억 원을 요구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형을 받았다. 그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6개월 구금 생활 끝에 석방됐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다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