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열애설에 대해 빠르게 부인했다.

16일 윤시윤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서울에 진세연과 열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두 사람은 한 작품을 하며 친해졌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진세연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열애설을 부인하며 “두 사람이 함께 작품을 하며 친해졌고, 인터뷰를 하며 함께 호흡을 맞춘 서로에 대해 칭찬을 한 것일 뿐이다”고 일축했다.

같은날 한 매체는 윤시윤과 진세연이 최근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대군’에서 호흡을 맞추며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열애설 보도와 동시에 양 측 소속사는 빠르게 부인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윤시윤과 진세연은 ‘대군’에서 각각 이휘와 성자현 역을 맡으며 연인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윤시윤, 진세연이 주연을 맡은 ‘대군’은 지난 6일 5.6%의 자체 최고 시청률로 종영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