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강호동이 부친상을 당해 '신서유기' 촬영 중 급히 귀국했다.

10일 강호동 소속사 SM C&C는 "강호동 부친께서 오늘 오전 6시 30분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강호동의 아버지인 강태중 씨는 숙환으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소속사는 "강호동이 현재 '신서유기' 촬영 중 귀국을 완료했으며 오후 8시부터는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강호동은 tvN 예능 '신서유기5' 촬영차 일본을 방문 중이었으나 이날 비보에 급히 귀국했다. '신서유기5' 팀 역시 애초 계획보다 이른 10일 오후 촬영을 접고 한국에 돌아온다.

jayee212@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