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촬영 중 배우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인정돼 유죄 판결을 받은 배우 조덕제가 촬영 당시 영상을 공개한 가운데 반민정 측이 영상 공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14일 반민정의 변호인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조덕제가 일방적으로 영상을 올린 것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계획"이라면서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다음주 중에 고소하는 것으로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덕제가 올린 영상에 대해선 "조덕제는 영상의 일부를 짜깁기해 공개하며 여전히 자신의 주장만을 반복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조덕제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록 대법원판결은 성폭력으로 인정했지만 저는 연기자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기에 위험을 무릅쓰고 처음 공개한다"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성폭력 논란이 불거진 영화의 촬영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한편 조덕제는 13일 강제추행치사 혐의로 징역 1년과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선고받았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upandup@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