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당시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하는 CCTV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3일 채널 A는 사건 당시 경찰이 신고를 받고 구하라의 자택 주변을 수색하고 집 안으로 향하는 당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0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빌라에서 구하라가 동갑내기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경찰이 구하라의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담겼지만, 구하라와 남자친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의 정도는 할퀴거나 발을 비트는 정도였고, 쌍방 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먼저 발로 찼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하라와 남자친구의 출석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최승섭기자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