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유명 여배우·모델 체포 수면위로…"SNS로 성매수자 물색"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로 꼽히는 인도네시아에서 여성 연예인들이 대거 성매매로 적발되는 사건이 벌어져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지난 5일 동(東)자바 주 수라바야에서 TV 드라마 배우 VA(28)와 모델 AS(25)를 잇따라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이 각각 8000만 루피아(약 636만원), 2500만 루피아(약 200만원)를 받고 자카르타에서 수라바야로 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VA는 현지 광산사업가와 함께 수라바야 시내 호텔에 투숙했다가 적발됐다. AS는 성매매 후 자카르타로 돌아가려다가 인근 공항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 성매수남을 물색해 주고 화대의 절반 이상을 받아 챙긴 알선책 2명 등 공범 6명도 함께 체포했다. 알선책들은 소셜미디어에 연예인들의 홍보물을 게시한 뒤 관심을 보이는 남성들에게 접근해 성매매를 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VA와 AS가 성매매 의혹을 받는 연예인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루키 헤르마완 동자바지방경찰청장은 "알선책들을 조사한 결과 연예인 45명과 모델 100명의 이름이 추가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한 차례에 2500만∼3억 루피아(200만∼2400만원)의 화대를 받고 같은 방식으로 성매매를 했다"며 "조만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알선책과 포주 등만을 처벌하는 인도네시아법상 성매매에 나선 연예인과 성매수 남성들은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