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에 초대된 11세 소년 조슈아 트럼프가 국정연설장에서 고개를 뒤로 젖힌 채 잠든 사진이 화제다. 조슈아는 트럼프 대통령과 성이 같다는 이유로 왕따가 됐다는 사연이 전해져 트럼프 대통령 국정연설에 초대됐다.

5일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하원에서 국정연설을 마친 직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조슈아의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찍은 사진이 게재되면서 화제가 됐다. 대통령 국정연설 도중 등받이 의자에 기대 숙면을 취하는 모습이 그것이다. 조슈아는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소아암 투병 어린이 그레이스 엘린(10) 옆에 자리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