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미국서 최악의'난폭운전 1위 도시'

[뉴스진단]

급과속, 급정지…짜증에 욕설까지 위험천만
'비싼 개스비용+난폭운전=유류비 지출 1위'
주중 금요일 가장 위험, 수요일이 가장 안전

LA시가 전국에서 난폭운전(aggressive driving) 1위 도시로 꼽혔다.

개솔린 가격정보 사이트 개스버디(GasBuddy)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 전국 도시 가운데 LA가 난폭운전이 가장 심한 도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필라델피아, 새크라멘토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LA의 난폭운전 횟수는 전국 평균보다 21%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LA를 비롯한 이들 세 도시 운전자들은 도로에서 가장 연료를 낭비하는 도시로 꼽혔다.

개스버디에 따르면 전국 10대 난폭운전 도시에 LA, 새크라멘토, 샌프란시스코(5위), 샌디에고(6위) 등 캘리포니아 도시가 4군데나 포함됐다. 이 중에서 특히 LA는 전국에서 개솔린 값이 가장 비싼 도시에다 난폭운전으로 연료까지 낭비해 유류비 지출이 가장 많은 도시 1위에 올랐다.

교통난이 심한 도시들에서 공통적으로 난폭운전자들이 문제가 되는데, 이들은 주로 경적을 마구 울리거나 급브레이크를 밟고, 도로 위에서 쉽게 흥분하거나 화를 내며, 과속, 급가속, 급정지를 반복한다.

이에 따라 난폭운전자들의 자동차 연비는 최고 40%나 떨어뜨리게 돼 연간 477달러의 유류비를 더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스버디의 패트릭 디한 애널리스트는 "인구밀집 도시들의 운전자들은 꽉 막힌 도로의 교통정체로 좌절한 나머지 더 공격적으로, 더 다급하게 난폭운전을 한다"면서 "흥미로운 것은 이런 도시들이 해당 주 안에서도 가장 기름값이 비싼 곳이라는 점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 주중 가장 난폭운전이 많은 날은 금요일이며, 수요일이 가장 적은 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