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에 대한 첫 재판이 연기됐다.

15일 수원지방법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황하나의 공판기일이 오는 6월 5일로 변경됐다. 지난 14일 황하나 측은 변호사를 추가 수임하면서 기일 변경을 신청한 바 있다.

공판 하루 전 기일 변경 신청이었지만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여 공판기일이 조정됐다.

황하나는 지난 2015~2018년 총 3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지난달 12일 검찰에 송치됐다. 하지만 경찰은 황하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하나의 전 연인이던 박유천의 마약투약 사실이 드러났고, 두 사람이 올해 2~3월에 필로폰을 구매하고 함께 투약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추가 기소됐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황하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