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의 강력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교향인 펜실베이니아주를 찾았다. 그의 방문은 보궐선거를 앞두고 공화당 하원 의원 후보를 지원하려는 것이지만, 자신의 내년 재선 선거 운동과 함께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견제하려는 목적이 결합된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