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마마무 화사의 이른바 ‘노브라’ 패션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화사는 지난 7일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화사는 흰 반팔을 입고 편안한 복장으로 등장했다. 하지만 화사가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 알려지며 뜻밖의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기하며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민망하다”, “공공장소에서 조금 불편하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다수의 누리꾼들은 “편안함을 좌우하는 것이기에 괜찮다”, “본인의 선택이다”, “이상하게 보는 시각이 더 이상하다” 등의 의견을 전했다.

앞서 연예인의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노브라’ 논란은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로 인해 이슈가 된 바 있다. 설리는 자신의 SNS에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을 게재하며 논란이 됐다. 설리는 최근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해 “편해서 한 것이다”며 “브래지어는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 생각한다. 액세서리 같은 것”이라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리의 초반 ‘노브라’ 패션은 국내 연예인들이 보이지 않았던 모습으로 다소 당혹감을 주기도 했지만, 이어가는 소신과 그 이유에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방송을 본 일부 시청자들도 브래지어 착용으로 인해 소화불량을 느끼거나 불편한 점이 많았다며, 다른 이유가 아닌 ‘편안함’을 이유로 ‘노브라’ 소신을 이어가는 설리에 지지를 보내기도 했다.

설리에 이어 화사까지 ‘노브라’ 패션으로 화제가 된 가운데, 갑론을박도 있지만 그의 당당한 행보에 지지를 전하고 있다. 또한 이틀에 걸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지킬만큼 화제성을 보이는 ‘이슈메이커’ 화사의 위력을 실감하게 했다.

앞서 화사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싱글 라이프를 공개하며 곱창, 간장게장, 김부각 등의 먹방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방송 이후 전국에 곱창이 동나는 ‘곱창 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또한 화사는 지난해 ‘2018 MAMA 팬스초이스 인 재팬’에서 빨간 보디슈트를 입고 파격 의상을 선보이는 등 자신의 소신을 지키는 당당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같은 화사의 솔직하고 당당한 행보에 계속해 갑론을박이 있지만, 많은 이들은 그의 소신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새로운 ‘이슈메이커’ 화사의 앞으로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