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숙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숙이 장기간 자신을 스토킹한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스포츠서울 단독보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1일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사는 김숙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고,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라고 강조했다.

김숙은 약 10개월 전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대 네티즌은 김숙이 진행했던 라디오 게시판을 비롯해 다양한 인터넷 공간에서 근거 없는 이야기를 퍼뜨리고, 김숙이 출연하지 않는 타 방송에까지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의 음해성 글을 올렸으며 심지어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오자 소속사 측에서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이 같은 대응에 나선 것.

한편,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김숙은 ‘따귀소녀’, ‘난다 김’ 등의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다. 몇년전부터 걸크러시의 대명사이자 연예계 대표 여성 방송인으로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현재 ‘악플의 밤’ ‘구해줘, 홈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옥탑방의 문제아들’ ‘연애의 참견2’ ‘비디오스타’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 몰이 중이다.


cho@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