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 논란에 이은 건강상의 문제로 휴식기를 가진 배우 김정현이 박지은 작가의 신작으로 골아온다.

김정현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이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가제·박지은 극본, 이정효 연출, 가제)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고 밝혔다. 김정현은 극중 대한민국 사교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젊은 사업가인 구준희 역을 맡는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다.

구준희는영앤리치 끝판왕으로 어느 날 갑자기 자취를 감추고 다양한 인물과 얽혀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든다고 전해졌다. 구준희를 연기할 김정현은 지난 2015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 지난 2016년 SBS ‘질투의 화신’으로 안방극장에 데뷔, 이듬해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임팩트 있는 모습으로 두각을 나타내며 라이징스타로 떠올랐다. 덕분에 학교물 KBS2 ‘학교2017’과 시트콤인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을 통해 주연급으로 도약했지만 MBC 드라마 ‘시간’에서는 방송 전 태도 논란에 이어 도중 중도하차하며 질타를 받았다.

김정현은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김정현이 내내 냉랭한 표정을 지은 것은 물론 포토타임 때 여주인공 서주현(소녀시대 서현)의 손길을 뿌리치는 듯한 행동으로 주위를 술렁이게 한 것. 이에 곧바로 김정현의 태도 논란이 일었는데, 이때 김정현의 소속사를 비롯해 드라마 관계자들은 김정현이 극중 시한부 인생 캐릭터에 몰입한 탓이라고 해명했다. 그런 김정현은 첫방송 이후 흡입력 있는 연기로 이같은 논란을 불식시키기도 했다. 다만, 당시 상황이 여의치 않자 소속사도 결국 섭식장애와 수면장애 등 건강상 문제가 많았다는 사실을 토로하며 김정현의 하차를 결정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이정효 감독,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등 명품 라인업 등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