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7)가 개인 통산 처음으로 3년 연속 20홈런 고지에 올라섰다.
추신수는 18일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7회 말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시즌 20개 홈런을 채웠다.
2-3으로 뒤지던 7회 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상대의 구원투수 샘 다이슨을 상대로 볼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의 상황에서 3구째 94.5마일짜리 포심 패스트볼이 정 가운데로 들어오자 힘차게 배트를 돌려 왼쪽 담장을 넘겨버렸다.
지난 10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19호 홈런을 기록한 뒤 7경기 만에 20홈런을 기록했다.
지난 2017년 22개의 홈런을 기록했던 추신수는 작년 21개의 홈런을 날린 데 이어 올 시즌 벌써 20개 홈런을 기록해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도 갈아치울 태세다.
추신수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2개로 2010년과 15년, 17년에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이에 앞서 1회 말 첫 타석에서 2루 땅볼로 돌아선 추신수는 3회 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3루 플라이로 잡혔다.
추신수는 세 번째 타석이었던 4회 말 2사 1루에서 우전 안타를 친 뒤 도루까지 성공해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과는 연결되지 않았다.
8회 말 마지막 타석에서 추신수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9회 초 수비 때 교체됐다.
추신수의 이날 기록은 5타수 2안타 1타점 1삼진. 시즌 타율은 0.271에서 0.272로 살짝 올랐다.
추신수의 홈런으로 텍사스는 3-3으로 동점을 만들며 연패 탈출의 기회를 잡았으나 8회 초 3실점하며 3-6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텍사스는 미네소타와의 4연전에서 1승도 건지지 못하고 싹쓸이패의 수모를 당했다.
한편 추신수는 전날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1삼진을 기록하며 활약을 펼쳤지만 팀 승리를 이끌지는 못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 3안타 이상을 친 건, 지난 4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4타수 3안타) 이후 13일, 11경기 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