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문불출하던 방송인 서세원의 목격담이 전해지면서, 그의 근황이 화제로 떠올랐다. 직접 딸의 존재까지 밝혔다는 전언도 더해져 재혼설에 다시금 힘이 실렸다.

지난 8일 한 매체는 서세원이 목회자로 생활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서세원은 서울 강남의 한 교회 간증 집회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서세원은 60 여명의 신도들 앞에서 방송인 출신답게 남다른 입담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사업 실패로 빚을 지게 된 이야기 등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일주일 후 서세원은 딸과 교회에 모습을 드러냈고, 설교 중 딸이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본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직접 5세 딸을 언급했다. 매체는 서세원의 딸에 대해 "나이에 비해 키가 훌쩍 크고 아빠를 많이 닮은 모습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세원은 1981년 서정희와 결혼해 잉꼬부부 이미지로 대중에게 사랑받았다. 하지만 2014년 서세원이 서정희를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면서 불화가 알려졌다. 당시 서세원은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결국 2015년 이혼했고, 서세원은 이듬해 경기도 용인시의 한 타운하우스에서 젊은 여성과 집을 나오는 모습이 포착돼 재혼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서정희는 딸 서동주와 종종 방송활동을 이어가고 있지만 서세원은 여전히 활동을 중단한 상황이다.

eun5468@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