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 위세'블랙프라이데이'매출 사상 최대, 오프라인 소폭 감소 '선전'

[경제진단]

오늘'사이버 먼데이'94억불 역대 최고 전망
낮은 실업률·임금 상승 뒷받침 매출 청신호
한인 업계도 대규모 세일, 연말 호경기 기대

추수감사절과 블랙프라이데이를 시작으로 본격화한 미국의 연말 쇼핑 시즌을 맞아 소비자들의 '폭풍 쇼핑'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온라인 쇼핑이 더욱 위세를 떨치고 있다.

30일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의 데이터에 따르면 전날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 하루 동안 미국 내 온라인 쇼핑은 74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블랙프라이데이 당일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다.

또 하루 기준 지난해 사이버먼데이 당시 기록한 79억달러 다음으로 두 번째 규모다.

소비자들의 1인당 평균 쇼핑액은 168달러로 나타났다. 작년보다 거의 6% 늘어났으며, 이 역시 블랙프라이데이 역사상 최대 규모다.

블랙프라이데이 하루 전인 지난 28일 추수감사절에 이뤄진 온라인 쇼핑도 42억달러로 집계됐다. 추수감사절에 온라인 매출이 40억달러를 돌파한 것은 처음이며, 역대 최대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5% 증가했다.

미국 소비자들이 추수감사절과 블랙프라이데이 이틀간 116억달러어치의 폭풍 쇼핑을 한 셈이다. 미 언론은 이런 폭풍 쇼핑의 배경으로 50년 만의 최저 수준을 기록한 미국의 낮은 실업률과 꾸준한 임금 상승 등 미 경제의 견조한 성장세를 꼽고 있다.

CNBC 방송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FrozenⅡ) 인형과 'FIFA 20', 'Madden 20' 등과 같은 비디오 게임, 애플의 에어팟, 삼성전자의 TV 등이 가장 인기 있는 품목 가운데 하나라고 소개했다.

미 언론은 미국 쇼핑객들이 오프라인 소매점에서는 점점 멀어지고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올해는 온라인 쇼핑의 위세가 더욱 강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특히 오늘(2일) 사이버먼데이에는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보다 18.9% 늘어난 94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 컨설팅회사인 '베인 앤드 컴퍼니'는 연말 쇼핑시즌의 총 온라인 매출 가운데 42%를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반해 올해 블랙프라이데이의 미국 내 오프라인 소매유통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2% 감소했다고 소매유통 컨설팅업체 쇼퍼트랙이 전했다.

특히 대형 백화점업계가 큰 타격을 받았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로 유명한 메이시스 백화점을 비롯해 콜스 등의 매출이 25% 이상 떨어졌다. 오프라인 신발매장 풋로커도 25% 넘게 매출이 줄었다.

추수감사절에는 오프라인 매출도 전년 대비 2.3% 늘었지만, 추수감사절과 블랙프라이데이를 묶은 이틀간 매출은 전년 대비 3% 감소했다.

쇼퍼트랙 애널리스트 브라이언 필드는 CNBC에 "블랙프라이데이는 확고한 최대 쇼핑 데이로 자리 잡았다. 다만, 이제 쇼핑에 (오프라인) 외길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