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석의 동서남북

수필가, 목사

  • 【교만과 겸손】

     한 선비가 과거시험을 보러 한양에 가고 있었습니다. 그는 어떤 장소에서 나룻배를 타고 큰 강을 건너던 가운데 노를 젓는 뱃사공에게 자랑하듯 말했습니다. "이보게 사공, 논어를 읽어 보았는가?"사공은 선비의 질문에 궁금해 하면서 대답을 했습니다. "논어라니요?  그게 무슨 책입니까?"사공의 대답에 선비는 어이가 없다는 표정으로 말을 이었습니다. "어찌 논어를 모르다니 그건 지금 몸만 살아있지 자네의 정신은 죽은 것이나 다름이 없네."


  • 【남편의 거짓말】 

     옛날 어느 마을에 가난한 부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남편은 산에서 약초를 캐고 아내는 동네 허드렛일을 하며 살았지만 서로 사랑하는 부부는 그저 행복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부터 아내가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습니다. 약초꾼인 남편은 온갖 약을 구해서 아내에게 먹여 보았지만 아무런 차도가 없었습니다. 남편은 산삼을 구해서 아내의 병을 고치겠다고 마음먹고 산을뒤졌지만 별로 성과가 없었습니다.


  • 【어떤 삶을 이루십니까?】

     동물들의 겨울나기를 연구해 보면 세 가지 유형이 있다고 합니다. 겨울이 되면 따뜻한 곳으로 날아가 버리는 철새가 있습니다. 동물 중에도 사슴 같은 것은 때를 지어 이동을 하는데 자기 체질에 맞는 기후를 찾아다닌다는 말입니다. 또 하나는  동면을 하는 경우인데 땅속에 들어가서 한겨울 동안 먹지도 않고 어떤 동물은 심장 맥박도 없이 한겨울을 자다가 봄이 되면 털고 일어납니다.


  • 【교육은 백년대계】

     한 초등학교 여자 아이가 학교에 가자마자 들에서 주운 야생화를 내밀면서 담임선생님께 꽃 이름을 물었습니다. 꽃을 한참 보시던 선생님은 잘 모른다 하면서 다음 날 알아보고 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선생님은 세상에 모르는 것이 없을 거라고 믿었던 소녀는 이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


  • 【살아가기 충분한 이유】 

     박환 씨는 앞을 보지 못하는 화가입니다. 그는 한 때 촉망받는 화가였지만 갑작스럽게 찾아온 교통사고로 말미암아 시력과 함께 많은 것을 잃게 되었습니다. 눈이란 화가에게 있어서 무엇보다 소중한데 시각장애 1급으로 판정을 받아 눈앞을 비추는 전등 불빛조차도 볼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는 이에 절망한 나머지 몇 번이나 생을 포기하려 하면서도 용기를 내어 다시 그림을 그렸습니다.


  • 약속을 이룰 때까지

    [동서남북]  전국 청소년 스노보드 대회에서 중학교 1학년인 한 남학생에게 큰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는 엄청난 속도로 활강을 하다가 바닥에 굴러 떨어지면서 부모님을 기억하지 못 할 정도로 머리에 큰 부상을 입고 말았습니다. 스노보드 선수가 되고 싶은 아들을 물심양면으로 돕던 아버지는 심한 자괴감에 빠졌으나 부상에서 회복한 아들을 말리지 못했습니다. 


  • 어머니는 위대하다

     미국 명문대 중 하나인 프린스턴 대학 졸업식장에서의 일입니다. 이름 높은 학교의 졸업식답게 학교를 방문한 사람들 중에는 사회 명사들과 엘리트 들이 많았습니다. 고급 승용차들이 가득했고 졸업식장은 고급 양복을 입은 사람들로 이해서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채워졌습니다.


  • 행운과 노력 

     가진 것이 없어서 좋은 직업을 얻지는 못했지만 화물창고에서 물건을 오르내리는 일에 감사하며 살던 사람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들어온 화물이 너무 많아 일부를 창고 밖에 두고 퇴근을 했는데 갑자기 비와 돌풍이 일어났습니다. 너무 신경이 쓰였던 나머지 일하는 창고로 나가보았습니다. 화물에 씌워놓은 방수포가 바람에 밀려 벗겨지기 일보 직전 그는 비를 흠뻑 맞으며 로프를 사용해서 화물을 보호할 수 있었습니다.


  • "경청하라"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일수록 자신을 조율하고 다스리는 능력이 뛰어나야 합니다. 오랜 시간동안 미시간대학 총장을 지낸 J.B. 에인절이 바로 그러한 사람입니다. 그가 많은 사람과 관계를 맺고 여러 문제를 처리하는 자리를 38년이나 훌륭하게 지킬 수 있었던 큰 무기는 바로 '경청'이었습니다. 


  • 사랑의 힘은 강하다

    임지석/목사.수필가  미국의 시인이자 철학자인 랠프 월도 에머슨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는 어린 시절 집에서 기르던 송아지가 외양간을 나와 거리에서 어슬렁거리는 것을 보고 붙잡았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밀고 당겨보아도 어린 나이의 에머슨의 힘으로는 송아지가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한 할아버지가 다가오더니 송아지 입에 자신의 손가락을 물려주는 것이었습니다. 이윽고 송아지는 젖을 빠는 것처럼 할아버지의 손가락을 빨아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손가락을 물린 채 천천히 외양간에 들어가자 송아지도 할아버지를 따라서 외양간으로 들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