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제나 한번 타볼수 있을까?

    포르쉐가 지난해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다. 포르쉐는 10일 2018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총 25만6255대 차량을 인도하며, 전년 대비 4%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에 이어 2018년 다시 한 번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 갤럭시S10, 내달 샌프란시스코서 공개…폴더블폰도 선보일 듯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 갤럭시S10이 다음 달 중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베일을 벗는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언팩 초청장을 보내 갤럭시S10 시리즈를 다음 달 20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 '돈 가뭄' 한인은행들 '예금 확보' 혈투 

    한인은행을 비롯한 미국내 은행들의 예금확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M&A(인수합병) 시장에서 예금고가 풍부한 은행들의 인기가 치솟으며 '몸값'도 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은행 M&A 거래에서 최소 10%의 프리미엄을 지불해야 하는 것은 흔한 일이 됐다.

  • 사실상 금리동결, 아니면 1회 인상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0일 통화정책의 인내심을 거듭 강조하면서 관망 기조를 공식화했다. 뉴욕 월가 투자은행들은 파월 의장의 발언이 전해진 뒤 올해 금리인상 횟수가 1~2회에 그치거나 동결도 가능하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 아마존 CEO 베이조스 이혼…세계 최고부호 재산분할 어떻게 되나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54)와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48)가 9일(현지시간) 결혼 25년 만에 이혼을 선언했다. 세계 최고 부호인 베이조스의 이혼으로 부인과의 재산분할이 어떻게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美연준 '금리인상 마침표?'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지난달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도 향후 기준금리 인상 전망과 관련해서는 "인내심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비둘기파적(통화 완화 선호)' 신호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제롬 파월 연준의장이 언급한 기준금리 기조 변경 가능성이 공식적으로 재확인된 셈이다.

  • "연봉 13만불 등대지기 급구"

    연봉이 10만 달러가 넘는 미국 등대지기 일자리에 전 세계적인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일 CNN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샌파블로만에 있는 작은 섬 이스트브라더에서는 이곳에 있는 역사적 건축물인 등대를 관리할 커플에게 연봉으로 총 13만 달러(약 1억4000만 원)를 제공한다.

  • "깨끗이 씻어 먹고, 아무거나 먹지마라"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19일째 이어지면서 미 식품의약국(FDA) 업무까지 일부 마비됐다고 NBC뉴스가 10일 전했다. 특히 FDA는 미 국민 식탁 위에 오르는 식품 및 건강과 직결된 의약품을 통제·관리하는 곳이라 더 큰 우려가 나온다.

  • 인천공항,국제여객 6768만명  佛·싱가포르 제치고 세계 5위

    매출 2. 6조 사상 최대. 인천국제공항이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과 국제여객 수를 갈아치우며 성장 스토리를 써내려가고 있다. 국제여객 수 기준으로는 2001년 3월 개항 이래 첫 세계 '톱5'에 올라 글로벌 공항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 첫 집 장만? 렌트보다 3만불 더 벌어야

    미국서 첫 집 장만의 꿈을 이루려면, 렌트로 사는 가구보다 연간 3만달러는 더 벌어야 하는 것으로 보인다. 9일 질로우는 지난해 전국 첫 주택 구매 가구의 중간 연소득은 7만2500달러, 집을 구매하지 않은 가구의 중간소득은 4만2500달러로 각각 조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