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환율전쟁 선포 후 저인망식 감시…과녁 중앙엔 중국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재무부가 28일(현지시간) 발표한 환율보고서를 통해 중국 등 미국과의 무역에서 흑자를 내는 교역 상대국들에 대한 압박을 대폭 강화했다. 미국 정부가 앞서 통화 가치가 떨어진 국가들의 수출품에 상계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한 상황에서 환율조작의 감시 범위를 넓히고 기준을 훨씬 강화했기 때문이다.

  • "은퇴 앞둔 중산층 40%, 62세에 빈곤층"

    자녀가 성인이 된 뒤에도 재정적으로 지원을 하는 많은 미국 부모들의 은퇴 노후가 위협받고 있다고 최근 VOA가 보도했다. 메릴린치 조사에 따르면 부모들은 자신들의 퇴직금으로 저축한 돈의 2배를 성인 자녀에게 쓰는 것으로 드러났다.

  • 삼성·SK·LG "화웨이와 당장 거래중단 계획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華爲)에 대한 '거래 제한'에 한국의 동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내 주요 IT 기업들은 당장 이를 받아들일 수는 없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 "은퇴 앞둔 중산층 40% , 62세에 빈곤층 된다"

    자녀가 성인이 된 뒤에도 재정적으로 지원을 하는 많은 미국 부모들의 은퇴 노후가 위협받고 있다고 최근 VOA가 보도했다. 메릴린치 조사에 따르면 부모들은 자신들의 퇴직금으로 저축한 돈의 2배를 성인 자녀에게 쓰는 것으로 드러났다.

  • '온라인 쇼핑' 이동 소매업 공간 '텅텅' 

    쇼핑객들이 전자상거래(E-Commerce), 즉 온라인 쇼핑으로 옮겨감에 따라, 더 많은 소매(retail) 공간이 확보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자 LA 비즈니스 저널에 따르면, 대형 할인 백화점 폐점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소매 공간 공실률이 상승하고 있는 추세로 분석됐다.

  • 환율 상계관세까지 꺼내든 美…"빌미 줄라" 中 환율관리 초비상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통화 가치를 절하하는 국가에 상계관세를 매기는 규정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그간 미국으로부터 '환율 조작' 의혹을 받아온 중국 정부의 환율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아울러 미중 무역 전쟁 휴전이 사실상 깨지고 양국 갈등이 전방위로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은 '환율 상계관세'라는 명목으로 중국 상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할 길을 열어두면서 중국과 '관세 실탄' 경쟁에서 더욱 유리한 고지에 설 수 있게 될 전망이다.

  • "비상금 얼마나 갖고 있으세요?"

    미국 성인의 40% 가량은 급작스러운 일이 발생했을 때 대응하기 위한 비상금 400달러도 수중에 지니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3일 발표한 '2018년 미국 가정의 경제적 웰빙 보고서'에 따르면, 차량 수리나 가전제품 교체 등 예상치 못한 지출에 필요한 돈 400달러를 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1%만 현금, 저축, 신용카드 결제로 해결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 이사장 겸직 행장 '케빈 김 시대' 활짝

    뱅크오브호프(행장 케빈 김·사진)가 이사장에 케빈 김 현 행장을 선임하며 지주사와 은행을 최고의 위치에서 이끌어갈 수 있는 이른바, '케빈 김' 시대를 선포했다. 뱅크오브호프의 지주사인 호프 뱅콥은 23일 LA한인타운 옥스포드호텔에서 개최된 주주총회후 이사회를 통해 케빈 김 행장을 신임 이사장에, 황윤석 전 이사장을 독립적인 감독 또는 감사 역할을 맡게되는 '리드 인디펜던트 디렉터'(Lead Independent Director)로 각각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 日·英 이통사, 스마트폰 발매 연기…화웨이 고립 심화

    (도쿄·상하이·타이베이=연합뉴스) 김병규 차대운 특파원 김철문 통신원 = 중국 거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를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봉쇄·제재 조치에 일본과 영국, 대만 등의 관련 기업이 속속 동참하고 나서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의 고립이 한층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 "댁의 다 큰 자녀들은 별일 없으십니까?"

    20대 중반에서 30대 후반으로 접어든 밀레니얼세대가 1929년 대공황 이후 가장 '가난한 세대'가 됐다는 연구 조사가 나왔다. 상대적으로 가장 많이 교육받은 세대이지만 과도한 학자금대출과 카드 빚에 허덕이면서 나락으로 내려앉고 말았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