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수입차에 최고 25% 관세 검토…韓자동차 영향 우려

    '최악 시나리오'는 관세 2. 5%→25%로 10배…나프타 협상·중간선거용 관측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차대운 기자 = 미국 정부가 또다시 외국산 수입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꺼내 들었다. 이번에는 자동차가 타깃이다.

  • 텍사스은행 인수효과 '톡톡'

    최근 한미은행(행장 금종국)의 주가가 급등하며 다시 주당 30달러 선을 넘어섰다. 지난달 24일 이후 한 달여 만에 30달러대 재진입이다. 텍사스 소재 사우스웨스턴내셔널뱅크(SWNB) 인수가 최근의 가파른 오름세를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  2020년 경기침체 시작 "가파른 금리 인상 탓"

    미국 경제가 2020년부터 침체하기 시작할 것이란 진단이 나왔다. 부동산 정보업체 질로우와 리서치 업체 펄스노믹스가 100명 이상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과반수 응답자가 2020년 1분기를 경기 하강기의 시작 시점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 천정부지 집값, 내집장만 꿈이 된 시대

    지난달 남가주 주택 가격이 또 다시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는 조사가 나왔다. 부동산 정보·분석 업체 코어로직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4월 남가주 주택판매 중간가가 1년 전(2017년 4월)보다 7. 2%오른 52만달러로 사상 최고액을 기록했다.

  • '포춘' 미국 500대 기업'발표

    경제전문지 포춘의 2018년 '미국 500대 기업' 명단에 따르면,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가 5000억 달러의 매출액으로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특히 올해엔 '온라인 유통공룡' 아마존이 상위 10위권에 진입해 가장 주목되는 변화로 꼽혔다.

  • "비상금 얼마나 갖고 계세요"

    미국인 10명 중 4명은 돈을 빌리거나 재산 중 일부를 팔지 않고서는 400달러 이상의 예상치 못한 비용을 충당할 수 없다고 답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2일 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지난해 11~12월 1만20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 美경기 호조 지속…"중소기업 실적·고용 기대 3년새 최고"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에서 스스로 경제적으로 양호하다고 평가하는 가구가 늘고 중소기업이 경기호전을 낙관하는 등 미국 경제가 회복세를 누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22일(현지시간) 12개 미 연방준비은행이 직원 500명 미만 기업 8천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2017 소기업 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매출 증가와 고용 확대에 대한 기대치가 2015∼2017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226년 역사 '뉴욕증권거래소' 첫 여성 수장 탄생

    최대 증권거래소인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첫 여성 수장이 탄생했다. 1792년 뉴욕증권거래소 출범 이후로 226년 만에 처음이다. 뉴욕증권거래소의 모기업인 인터콘티넨털 익스체인지(ICE)는 스태이시 커닝햄(43·사진) 최고운용책임자(COO)를 차기 거래소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기아차 2년 연속 쾌거

    기아차가 2년 연속 자동차성능 공인기관인 AMCI 글로벌이 선정한 '올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자동차 브랜드'로 선정됐다. 21일 기아차미국판매법인은 AMCI글로벌이 지난 1월 실시한 연례 TABS(Trusted Automotive Brands Study)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비고급 자동차 브랜드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한국은행들 美 진출 쉬워지나

    앞으로 한국내 은행의 미국 등 해외 진출이 더 쉬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은행이 해외 진출할 때 투자규모가 은행 자기자본의 1% 이하이면 사전신고 의무가 면제된다. 한국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은행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