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 음식 많이 섭취 뇌 세포 망가진다

    시험을 앞두고 있거나 공부를 하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이 단 음식이다. 당분이 피로도 풀어주거니와 뇌세포가 영양분으로 쓰는 것이 당분이기 때문에 단 음식을 먹으면 뇌가 더 활발하게 움직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다.

  • 혹시 유방 보형물 이식 수술하셨나요? 

    한국의 40대 여성이 7~8년 전 인공유방 보형물을 가슴에 삽입했다가 몸 속에 종양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인공유방 보형물과 암 유발 관련성이 처음으로 진단·확인된 사례다. 특히 미국서도 이같은 사례가 200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나 주목을 끌고 있다.

  • 수면에 가장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최근 플로리다대틀랜틱대학, 에모리대학, 미시시피메디컬센터, 하버드대학 공동 연구진은 평소 불면증과 수면무호흡 등 관련 질환으로 수면 불균형 증상을 겪는 흑인 785명을 대상으로 14년간 이들의 생활습관과 수면의 질, 수면량 등을 추적 관찰했다.

  • 수면에 가장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최근 플로리다대틀랜틱대학, 에모리대학, 미시시피메디컬센터, 하버드대학 공동 연구진은 평소 불면증과 수면무호흡 등 관련 질환으로 수면 불균형 증상을 겪는 흑인 785명을 대상으로 14년간 이들의 생활습관과 수면의 질, 수면량 등을 추적 관찰했다.

  • 섭씨42도 폭염…유럽 와인이 위험하다

    유럽을 뜨겁게 달군 미증유의 폭염이 와인을 병들게 하고 있다. 지구온난화가 와인의 맛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매년 최고 기온을 경신하는 무더위가 남유럽을 덮치면서 스페인·프랑스·이탈리아 내 유명 포도주 생산지의 포도가 너무 일찍 익거나 수확량이 줄어드는 일이 잦아지는 추세"라며 "이 지역 포도주 양조업체들이 포도주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2일 전했다.

  • "1주일 1번 이상 성생활  

    성생활을 활발하게 하면 심장발작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대 연구팀은 성인 1120명을 대상으로 심장발작과 성생활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모두 심장발작을 65세 이전에 경험한 사람이었으며, 연구팀은 이들을 22년간 추적 관찰했다.

  • "혹시 사모님 허리둘레 얼마세요?"

    허리둘레가 34인치 이상인 중년 여성은 조기 사망 위험이 약 30%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대 연구팀은 1993년부터 2017년까지 50세에서 79세 사이의 여성 15만 60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연구 시작 시 허리둘레와 체질량 지수(BMI)를 측정했고, 이후 수십 년 동안 얼마나 많은 여성이 사망했는지 추적 조사했다.

  • "혹시 사모님 허리둘레 얼마?"

    허리둘레가 34인치 이상인 중년 여성은 조기 사망 위험이 약 30%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대 연구팀은 1993년부터 2017년까지 50세에서 79세 사이의 여성 15만 60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연구 시작 시 허리둘레와 체질량 지수(BMI)를 측정했고, 이후 수십 년 동안 얼마나 많은 여성이 사망했는지 추적 조사했다.

  • "견과류, 남성 성 기능 개선"

    견과류가 남성의 성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로비라 이 비르길리 대학 인간 영양연구실 요르디 살라스-살바도 교수 연구팀은 아몬드, 개암(hazelnut), 호두 등 견과류를 하루 60g(두 줌 정도) 먹는 남성은 성 기능이 좋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9일 보도했다.

  • "매운 음식 좋아하는 당신, 치매 조심하라"

    매운 음식을 자주 먹으면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치나 고추 등 음식을 맵게 먹는 한인들이 귀담아 들어야할 내용이다. 카타르대학과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의 공동 연구진은 55세 이상 중국인 성인 4500명으로부터 15년간 취합한 자료를 분석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