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침실에 TV 켜놓고 자면 체중 '쑥'

    침실에 전등이나 TV를 켜놓고 잠을 자면 체중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빛이 체중 증가의 직접적인 원인인지 여부는 증명하지 못했지만 둘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다. 미국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 연구팀은 여성 4만4000여명의 자기보고서 자료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 '여성용 비아그라' 판매 승인

    미 식품의약국(FDA)이 여성의 성욕 감퇴 치료제인 이른바 '여성용 비아그라'신약 판매를 21일 승인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로이터 등이 일제히 보도했다. WP는 "이 신약은 '바이리시(Vyleesi)'혹은 '브레멜라노타이드(bremelanotide)'로 알려졌으며 성욕 감퇴로 고민인 폐경 전 여성들을 위한 약"이라고 여성용 비아그라를 설명했다.

  • 머리 아프다고 툭 하면 '타이레놀' 먹다간…

    타이레놀이나 나프렉손 같은 진통제를 장기 복용할 경우 청력 손실의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버드대학 연구팀은 지난 2016년 '진통제'의 장기 복용 결과를 연구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6년 이상 타이레놀 같은 진통소염제를 복용중인 5만 6천여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한 결과 6년 이상 복용한 여성들이 1년 이하의 기간동안 복용한 여성들보다 청력 손실 위험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 "폐경 늦으면 장수"

    폐경이 늦으면 장수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리건 주립대학 보건대학의 해럴드 배 교수 연구팀이 장수 가족연구(Long Life Family Study)등 장기간 진행되고 있는 대형 연구 자료들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8일 보도했다.

  • 인류 '수명 연장'실현되나

    나이가 들면서 감소하는 혈액속 단백질의 일종인 효소를 젊은 쥐에게서 추출해 늙은 쥐에게 주사하면 신체활동이 활발해져 수명이 연장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람도 나이가 들면 이 효소가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건강수명을 연장하는 항노화 방법 개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만능 수혈'의 꿈 이루어질까

    A형 혈액을 O형 혈액으로 바꾸는 방법이 캐나다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사고 등으로 인한 출혈이나 수술시 수혈이 필요하지만 혈액형이 맞지 않으면 거부반응을 일으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다행히 O형 혈액은 거부 반응을 잘 일으키지 않는다.

  • 오래 살려면 살코기 대신 생선 먹어라

    하루에 1끼의 식사를 붉은 살코기 대신 생선을 섭취하는 쪽으로 바꾼다면 조기 사망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3일 보도했다.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된 미국 하버드 대학 공중보건대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지금부터라도 소시지 1개나 2조각의 베이컨 대신 생선을 섭취할 경우에는 향후 8년간 조기 사망의 위험을 최대 25% 낮출 수 있다.

  • "TV·전등 켜놓고 자면 여성 비만 위험 커져"

    여성이 TV나 전등을 켜놓고 잠을 자면 체중 증가와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런 인공적인 빛이 호르몬 분비와 생체리듬 등을 교란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NIEHS)의 데일 샌들러 박사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미국 의사협회가 발행하는 'JAMA 인터널 메디신'온라인판에 10일 발표했다.

  • 고령자 술…'맥주보다 와인'

    와인을 마시는 고령자들이 음주를 전혀 하지 않거나 다른 종류의 술을 마시는 사람들보다다 기억력, 주의력 등 인지기능이 더 높게 유지되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일본에서 나왔다. 오사카대 지역간호학 연구팀은 최근 센다이시에서 개막된 일본노년의학회 학술대회에서 고령자의 음주습관과 인지기능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 캘리포니아, 미국 첫 불체자 의료 보장

    캘리포니아주가 미국에선 최초로 성인 불법체류자에게도 의료보장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그동안 멕시코 국경장벽과 불법이민자 단속 등 각종 현안을 둘러싸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대립각을 세운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이번 정책 도입을 계기로 중앙정부와의 갈등을 더욱 키울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