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여권 파워' 세계 2위 차지

    2019년 상반기 '세계에서 가장 여행하기 좋은 여권' 1위에 일본과 싱가포르가 꼽혔다. 한국은 2위를 기록했다. CNN은 2일 전 세계 여권 파워를 조사해 발표하는 헨리 패스포트가 2019년 3분기 '헨리 여권 지수', 이른바 여권 파워 순위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 전두환 명예훼손 재판…5·18 당시 군인들 법정 설까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8) 전 대통령의 재판이 12일 광주에서 열렸다. 이날까지 헬기 사격 목격자 15명의 증인신문이 마무리된 가운데 검찰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탄약 보급을 했던 육군 항공대 하사를, 변호인은 헬기 조종사를 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해 귀추가 주목된다.

  • 한국,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日조치에 '맞대응'

    (세종=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정부가 12일 한국의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일본을 결국 제외했다. 정부는 이번 조치가 연례적으로 해오던 수출통제 체제 개선의 일환이라고 설명했지만, 사실상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조치에 따른 상응 조치로 분명한 대립각을 세우게 됐다.

  • 조국 '회전문 인사·폴리페서' 논란에 "청문회서 답하겠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12일 나흘째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간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회전문 인사, 폴리페서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했다.

  • 고유정측 "변태적 성욕이 낳은 비극" vs 피해자측 "선 넘었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백나용 기자 =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정식 공판에서 강씨의 변태적 성욕을 강조하며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과정에서 일어난 우발적 범행임을 재차 강조했다.

  • 과장님-부장님-이사님 호칭 사라지고...

    현대·기아자동차가 호칭·직급 체계를 간소화하고 절대평가제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인사제도 개편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18일 사내게시판에 직급 및 호칭 체계 축소와 절대평가 방식 도입, 승진 연차 폐지 등의 내용이 담긴 인사제도 개편안을 공지했다.

  • 실종 10년 만에 '말없는 귀향'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 인쇄본 '직지'를 알리고자 히말라야에 올랐다가 실종된 직지원정대원 2명의 시신이 10년 만에 돌아온다. 충북 청주 직지원정대는 지난 8일 네팔 등산협회로부터 고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당시 42세) 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 '막말영상' 한국콜마 사과에도…소비자들 "불매운동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김보경 기자 = 직원 조회에서 막말로 정부를 비판하고 여성비하 언급을 한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된 한국콜마가 9일 공식으로 사과했다. 그러나 일부 소비자들은 한국콜마가 제조해 납품하는 제품들에 대해 불매운동을 촉구하는 등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 대법, '신도 성폭행' 만민교회 이재록 목사 징역16년 확정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에게 징역 16년의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9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 조국, 이순신 인용해 '검찰개혁' 강조…"서해맹산 정신으로"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54)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