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 팔던 홍준표, 지금 와선…"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탈당 권유' 대상에 포함된 친박 핵심 최경환(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밤 페이스북에 자신의 심경을 밝히면서 홍준표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최 의원은 이날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를 찾은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대선 때 홍준표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팔아가며 선거운동을 했다.

  • IOC 윤리위원장 선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4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장에 공식 선출됐다. IOC는 이날 페루 수도 리마에서 총회를 열고 반 전 총장의 차기 IOC 윤리위원장 지명안을 최종 승인했다. 반 전 총장이 세네갈 출신의 유스파니 니디예 전 위원장의 후임으로 향후 4년간 활동하게 된다.

  •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66.8%…3주째 하락

    전주보다 2. 3%p 하락…"북핵 안보 위기감·인사 논란 영향". 민주 49. 1%, 4주째 내림세…한국당 18. 6%로 상승세. 정의당 6. 2% 3위로 약진, 국민의당 5. 6%로 소폭 하락, 바른정당 5. 1%로 꼴찌.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60%대 중반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 文정부, 국제기구 통해 800만弗 대북인도지원 검토…21일 결정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백나리 기자 =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영유아와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4일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靑, 中 WTO제소 주장에 "지금은 '북핵' 협력유지가 중요한 시점"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4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 "지금은 북핵과 미사일 도발 등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  美 지침에 대한항공·아시아나 초비상

    테러 방지를 위해 미국 직항 노선의 보안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연방 교통안전청(TSA)의 긴급 지침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미주노선을 운영하는 항공사들에 비상이 걸렸다. TSA의 지침을 따랐을 경우 탑승시간이 지금보다 최소 2~3시간 더 걸려 항공기 지연 출발 속출 등 승객 불편이 불보듯 해보이고, 위반 시에는 미국의 강력한 제재는 물론 최악의 경우 취항 중단이라는 사태까지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 류현진·배지현 "우리 내년에 결혼해요"

    코리안 메이저리거 류현진(30·LA다저스)과 배지현(30) 아나운서가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는 뉴스가 연일 화제다. 각 분야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 중인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은 대중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와 함께 다른 스포츠 스타와 아나운서 커플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졌다.

  • 바른정당 "유승민 비대위 없다"

    바른정당이 자정까지 계속된 의원총회 끝에 비상대책위원회 없이 11월 30일 이전까지 전당대회를 열고 당대표를 선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자강파'인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비대위를 구성하는 대신 '합당파'인 주호영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

  • 홍준표 "文정부, 조폭 같아"

    자유한국당 홍준표(사진) 대표는 13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국회에서 지난 정부와 야당 인사들에 대한 사정(司正)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조폭" "점령군"이란 표현을 쓰며 강하게 반발했다. 홍 대표는 이날 당 지도부 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통해 정권을 잡은 사람들이 국민 앞에 겸허하게, 겸손하게 나라를 운영할 생각은 하지 않고 분풀이를 하려 한다"며 "마치 조폭같이 정권을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 親朴 청산 공식화…보수 통합 이어질까

    자유한국당의 '친박청산'작업이 본격화 됐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고하면서다. 혁신위는 '권고' 기관일 뿐 '집행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실제 징계여부는 박 전 대통령 구속만기인 10월 중순 전후에 이뤄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