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내 거주 불명 대다수 북한 이탈주민 "891명 중 84% 해외로 떠나"

    한국에 거주지가 불명확한 대다수의 북한이탈주민들이 남한을 떠나 해외로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석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통일부에서 제출받은 '거주불명 북한이탈주민 소재파악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거주불명 북한이탈주민 891명 중 84%에 달하는 749명이 출국한 뒤 해외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경찰 "이춘재, 8차사건 자백중 유의미한 부분 있어"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 씨가 과거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지르고 이 가운데 이미 범인이 검거돼 처벌까지 끝난 화성사건의 '8차 사건'까지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가운데 경찰은 "이 씨의 8차 사건 관련 진술에 유의미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 文대통령 "삼성에 감사"…이재용 "대통령 말씀 큰 힘이 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이제 수출통제 걱정 안해도 됩니까.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찾아 현장 직원들과 직접 화상통화를 하며 노고를 격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며 "감사하다"고 말하고, 이 부회장 역시 문 대통령을 향해 "큰 힘이 된다"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 檢, 유시민 방송에 '유감'…"조국 동생 영장 재청구 방침"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박초롱 기자 = 검찰은 10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과 한 인터뷰 방송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수사에 지장을 줄 정도로 객관적 사실과 다른 내용을 퍼뜨리고 있다"며 유 이사장의 주장들을 재차 반박했다.

  • 曺 자녀 의혹에 이해충돌 공방도…국감서 '조국 난타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한승 박경준 김철선 기자 = 국회의 10일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부인, 자녀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놓고 여야의 '조국 난타전'이 계속됐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조 장관 자녀의 인턴·논문 관련 의혹을 다시 부각하는가 하면 조 장관의 장관직 수행과 검찰 수사의 '이해 충돌' 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 13세 여아 상의탈의 사진 캡처한 남성 2심서 무죄 '반전'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음성채팅 사이트를 통해 알게 된 13세 여아가 영상통화 중 상의를 벗고 속옷만 입고 있는 모습을 캡처하고 이를 다른 사람에게 전송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았다.

  • 검찰 '정경심 노트북' 행방 추적…자산관리인 "증거인멸 인정"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사용하던 노트북의 행방을 정밀 추적하고 있다. 정 교수가 사기 피해자라며 두둔하는 취지의 통화 녹취가 유튜브 방송에 일부 공개된 자산관리인 김경록(37) 씨는 검찰에서 정 교수의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 검찰, 조국 동생 영장기각에 강력 반발…"재청구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검찰은 웅동학원 비리 혐의로 청구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이 9일 기각되자 "납득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혐의의 중대성, 핵심 혐의를 인정하고 영장심문을 포기하기까지 하는 등 입증의 정도, 종범 2명이 이미 금품수수만으로 모두 구속된 점, 광범위한 증거인멸을 행한 점 등에 비춰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라며 "구속영장 재청구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부인·동생 건강문제에 별건수사 논란도…'조국 수사' 변수로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웅동학원 비리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이 9일 기각되면서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검찰 수사 전반에 일정 부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법원이 허리디스크를 호소하는 조씨의 항변을 받아들이는가 하면 조씨의 교사 채용비리 혐의가 '별건수사'에 해당한다는 지적과 사실상 유사한 논리로 영장을 기각해 다른 피의자들의 신병처리 결정에도 변수가 생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 외제차 사기만 하면 "밟아라"

    최근 3년간 시속 200km(125마일)이상 과속으로 적발된 차량의 92%는 수입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8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과속 차량'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