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혼에 늦깎이 엄마 늘어…30대 후반 여성출산율 역대 최고

    인구 1천명당 출생아 8. 6명…합계출산율 OECD 최하위권.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김수현 기자 = 결혼을 늦추고 아이를 늦게 낳는 경향이 짙어지면서 30대 후반 여성의 출산율이 역대 최고를 찍었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수준에서 제자리걸음 했다.

  • 朴대통령 "김정은 성격 예측 어렵다…北위협 현실화 위험"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북한이 1인 독재 하에 비상식적 의사결정 체제라는 점과 김정은의 성격이 예측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러한 위협이 현실화될 위험성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남한 전역 타격 가능하다"

    북한이 24일 오전 동해상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1발을 시험발사했으며 500㎞를 비행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북한 SLBM의 최대 사거리는 2000여㎞로 추정돼 왔기 때문에 500㎞를 비행한 것은 사실상 성공했거나 성공에 근접한 것으로 분석된다.

  • '유아 보육비'무상 지원 대상 제외 논란

    한국 내 거주하는 재외국민 유아에게 보육료와 유아학비를 무상지원하라는 한국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의 차별시정 권고를 정부가 거부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 복지 혜택 확대에 따른 재원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정부의 이번 태도를 놓고 재외국민을 홑대한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어 앞으로 이와 관련해 논쟁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연인과 독재자'개봉

    그동안 베일에 쌓여 왔던 고 신상옥 감독과 영화배우 최은희 부부가 납북됐다가 8년 만에 탈출한 과정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연인과 독재자'가 다음달 22일 한국을 필두로 23일에는 영국과 미국, 24일에는 일본에서도 순차적으로 개봉한다.

  • '생후 50일 딸 학대사건' 아빠 아이패드만 찾아…뭐 담겼길래?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생후 50일 된 여아의 허벅지 뼈가 부러진 사건과 관련, 아동 학대 혐의를 부인하는 친부가 사건 발생 후 수상쩍은 행동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 어머니 A(25)씨는 사건이 발생한 5월 1일 이후 충격을 받고 남편 B(25)씨에 대해 격리조치를 요청했다.

  • "음란행위 동영상 유포하겠다" 한마디에 248명이 5억원 뜯겨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중국에 있는 팀장님들과 상의중이다. 돈을 입금하지 않으면 자위행위 영상을 유포하겠다". 김모(25)씨는 올해 1월 스마트폰 화상채팅을 하며 음란행위를 유도한 뒤 이를 촬영한 영상을 퍼트리겠다고 협박한 '몸캠피싱' 일당에 속아 300만원을 고스란히 털렸다.

  • "북한 주민 3~4명 이달 초 서해 상으로 귀순"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태영호(가명 태용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비롯한 외교관과 해외식당 종업원 등 북한 내 출신 성분이 좋은 해외 파견자의 탈북이 잇따르는 가운데 최근 복수의 북한 주민들이 해상을 통해 귀순한 사실이 23일 확인됐다.

  • 우럭·전복·넙치·돌돔…30도 뜨거운 전국바다 곳곳서 떼죽음

    (전국종합=연합뉴스) 찜통더위가 한반도 전역을 달구면서 바닷물도 덩달아 덥혀져 양식장 어패류가 집단폐사하는 등 수산물 피해가 전국적으로 커지고 있다. 해수면 온도가 최고 30도까지 오르면서 남해안에는 수산물 양식의 천적인 적조까지 확산하고 있어 현재 300억원을 약간 웃돌고 있는 수산물 피해가 앞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 어머니를, 할머니를, 이모를, 동서를…무차별 가족살인 심각

    (전국종합=연합뉴스) 부모나 형제 등 가족을 잔인하게 살해하는 패륜 범죄가 최근 잇따르고 있다. 기존 가족 간 범죄는 부모를 대상으로 한 자식의 범행이 상당수였지만 최근에는 고모할머니, 이모, 손아래 동서 등 범행 대상이 가족 내에서 확장하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