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퇴 '무패 복서' 메이웨더 일본서 또 이벤트 경기

    은퇴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2)가 연내에 일본에서 또 한 번 이벤트 경기를 벌인다. 메이웨더는 13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내 이벤트 경기는 물론 호텔업과 음식업 등을 일본에서 전개해나갈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 한국 축구, 꿈★은 이루어진다

    첫 우승까지 딱 한 경기 남았다. 한국 축구 역사를 새로 쓸 시간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LA시간 15일 오전 9시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동유럽의 강호 우크라이나와 2019 국제축구연맹(FIAF)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른다.

  • 페널티킥 방어율 50%… '레알 넘버2' 골키퍼 뚫어라

    가장 뛰어난 골키퍼를 보유한 두 팀의 맞대결이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우크라이나는 전력누수가 있다. 핵심 수비수 데니스 포포프(20. 디나모키예프)가 이탈리아와의 준결승에서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받아 결승전에 나설 수 없기 때문이다.

  • 류현진의 올스타를 향한 지표들…7개 항목 메이저리그 전체 1위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 리그를 넘어 메이저리그 전체를 호령하는 특급 투수로 발돋움했다. 가장 객관적인 지표인 기록이 류현진의 탁월함을 그대로 보여준다. 11일 기준으로 류현진은 규정이닝을 채운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들 가운데 7개 항목에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 강정호, 류현진 평균자책점 1위 지켜줘...경쟁 소로카 두들겨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32])가 동갑내기 친구 LA 다저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 1위를 지켜줬다. 강정호는 12일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에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상대 팀 선발 마이크 소로카(21)를 상대로 안타와 볼넷을 얻었다.

  • 세인트루이스 창단 후 처음 ‘스탠리컵' 들었다

    세인트루이스 블루스가 창단 후 처음으로 스탠리 컵을 품에 안았다. 세인트루이스는 12일 TD가든에서 열린 2018~19시즌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 보스턴 브루인스와의 스탠리컵 파이널 최종 7차전 원정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세인트루이스는 시리즈 전적 4승3패로 정상에 우뚝 섰다.

  • US오픈은 '날씨-코스' 악조건과 전쟁

    13일부터 제119회 US오픈 골프 챔피언십이 열리는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선수들은 최소 2가지의 악조건과 싸워야 한다.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는 굳이 골프를 치지 않더라도 풍경을 구경하기 위해 입장료를 내고 들어와 구경할 정도로 빼어난 경치를 자랑한다.

  • 이정은6, 3주 연속 강행군... US여자오픈 이후 마이어 클래식도 우승 도전

    US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 준우승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정은6(23)가 투어 두 번째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이정은은 13일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의 블라이더 필즈 컨트리클럽(파72·6624야드)에서 벌어지는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에 나선다.

  • 버크냐! 한국 선수냐! KPGA 인비테이셔널 장타왕 대회

    12일 한국의 용인 88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롱 드라이브 챌린지에 앞서 기자회견장에 앉은 한국의 장타자 6명은 이같이 입을 모았다.  이 대회는 올 시즌 KPGA 8번째 대회인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 앞서 열리는 이벤트 대회다.

  • 류현진 투구의 진화... 최고타자 트라웃도 ‘헷갈려~’

    지난 10일 내셔널 리그 최고투수와 아메리칸 리그 최고 타자의 맞대결은 긴 여운을 남겼다. 승부를 벌인 당사자들도 공 하나하나를 뚜렷하게 기억했다.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웃(28)이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컷패스트볼에 고전한 순간을 돌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