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암살'까지 거론

    미 의회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암살이 공개적으로 거론돼 파장이 일고 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가 지난달 31일 '북한 위협 대응: 정책 대안 검토'라는 주제로 개최한 정책 청문회에서 민주당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정은을 암살하겠다는 전략에서 미국은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 女 부하와 섹스 공군대장 '명예 잃고, 돈 잃고…'

    미국 공군이 재임 중 부하와 강압적으로 성관계한 혐의로 조사를 받은 퇴역 대장을 소장으로 강등하고 연금도 삭감했다. 1일 미국 공군은 부하 여군과 강제로 성관계한 혐의로 2010년 전역한 아서 리치트 전 공군이동사령관을 소장으로 강등하고 해마다 21만6천 달러 씩 지급하던 연금도 15만6천 달러로 깎았다.

  • 사라진'멜팅팟'…미국의'민낯'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反 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반발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그야말로'폭정'에 가까운 트럼프의 강경 정책은 전세계를 들끓게 하고 있다. 그렇다면 미국 국민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 "미국은 이민의 나라, 나는 이민자"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한 시민이 "나는 이민자다"라고 쓴 팻말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AP.

  • 美 연방대법원도 보수로 가나

    지난 1년여 공석이었던 미국 연방대법관에 닐 고서치(49·사진) 콜로라도 주 연방항소법원 판사가 지명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보수 성향의 고서치 판사를 연방대법관에 공식으로 지명했다. 40대인 고서치 판사는 지난 25년간 가장 젊은 대법관 지명자다.

  • '동성애자'받아들이더니… 

    미국 보이스카우트 연맹이 '성전환 소년' 회원 가입을 허용키로 했다. 107년의 금기가 깨어진 셈이다. 보이스카우트 연맹은 지난 2013년 동성애자 회원 가입을 허용한 데 이어 4년 만에 다싱 강령을 바꾸게 됐다. 보이스카우트 연맹은 30일 웹사이트를 통해 공식 성명을 내고 "성 정체성이 소년으로 확인된 어린이들의 등록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 한국엔 어째 이런 장관 하나 없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장관마저 가차없이 잘라버렸다. 자신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공개적으로 반발한 샐리 예이츠(사진) 법무장관 대행이었다. 예이츠 법무장관 대행은 이에앞서 법무부 소속 법률가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을 법적으로 방어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 "反이민은 反미국적이다"

    할리우드에서도 트럼프의 반 이민 조치에 비판적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할리우드 최대 시상식인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세일즈맨'으로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른 이란 감독 아쉬가르 파르하디는 입국이 거부될 가능성이 제기되자 시상식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 '무서운 美 10대 중학생들'

    플로리다 주 중부에서 10대 중학생 2명이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1999년 발생한 '컬럼바인 고교 총기 난사 사건'을 재현하려 했다가 사전에 경찰에 붙잡혀 충격을 주고 있다. CNN에 따르면 13·14세 중학생인 이들은 전날 경찰에 체포됐으며, 살인 기도 등 혐의로 주 소년원에 구속 수감된 상태다.

  • 국경에 장벽 세운다는데…

    '퍼스트레이디'멜라니아가 여성 잡지 '배니티 페어' 멕시코판 2월호 표지모델로 등장한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베니티 페어 멕시코판은 전날 트위터 계정을 통해 멜라니아 여사가 신간 2월호 표지(사진)를 장식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