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찬, UEFA 챔스리그 3차 예선 '동점골 폭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 리그 3차 예선에서 골 맛을 봤다. 황희찬은 26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예카(크로아티아)와 2017~18시즌 챔피언스 리그 3차 예선 1차전 홈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0-1로 뒤진 후반 4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 팔꿈치 부상 조코비치 남은 시즌 대회 결장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4위의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시즌을 조기 마감했다. 조코비치는 26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시즌 남은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내년 1월 코트에 복귀하겠다"고 발표했다.

  • 뉴질랜드 여성 골퍼 비거리 406야드 기록해 화제

    뉴질랜드의 여성골퍼 필리스 메티가 세계 장타 기록을 갈아 치워 화제다. 골프닷컴은 26일 "메티가 덴버에서 열린 월드롱드라이브챔피언십 준결승에서 406야드를 날렸다"며 "캐리로 340야드, 런으로 66야드를 더해 406야드로 여자부 신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했다.

  • '또 해낸' 안세현, 세계선수권 접영 200m 8위로 결승행

    한국 여자수영의 희망 안세현(22)이 접영 200m에서도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안세현은 26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접영 200m 준결승에서 2분07초82의 기록으로 1조 8명 중 4위, 전체 16명 중 8위의 성적으로 8명이 겨루는 결승 티켓을 얻었다.

  • 아르헨 우루과이 2030년 월드컵 공동개최 추진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가 2030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축구 공동개최 '카드'를 들고 나와 영국, 중국 등과 경쟁하게 됐다. AP 등 언론들에 따르면 카를로스 마크 알리스테르 아르헨티나 체육장관은 26일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두 나라는 월드컵 공동개최 문제를 FIFA에 제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버두고, 머리 맞고 이색 홈런 화제

    LA 다저스의 외야 유망주 알렉스 버두고(21)가 이색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에서 뛰는 버두고는 25일 리노 에이서즈(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산하)와의 홈경기에서 3-8로 뒤지던 8회 말 1사 1, 2루에서 타석을 맞았다.

  • 다저스 또 뒤집기… 미네소타전 싹쓸이

    LA 다저스가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3연전에서 모두 역전승을 거두며 스윕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26일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7시즌 메이저리그 미네소타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회 말 저스틴 터너의 끝내기 안타로 6-5의 역전승을 거뒀다.

  • 황재균 '콜업 가능성' 류현진과 맞대결 기대

    LA 다저스 류현진의 주말 선발 등판 가능성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황재균의 주말 콜업 소식이 전해지며 '절친'의 맞대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NBC 스포츠 베이 에어리어의 알렉스 파블로비치 샌프란시스코 담당기자는 26일 "샌프란시스코가 황재균을 주말 LA 다저스와 시리즈에서 빅리그에 복귀시킬 수도 있다"고 전했다.

  • 푹 쉰 오승환, 무실점 씽씽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35)이 3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 피칭을 선보였다. 오승환은 26일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시즌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서 9회 초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5 승리를 지켰다.

  • 수영여제 레데키 세계선수권 12번째 금 수확

    케이티 레데키(미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선수 통산 최다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레데키는 25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자유형 1500m 결승에서 15분31초82의 기록을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