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스베가스도 이젠'밀레니얼'이 대세

    밀레니얼이 미국내 주요 소비세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라스베가스 방문객 중 밀레니얼의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따라 준비와 변화의 필요성을 전문가들이 강조하고 있으며, 실제로 변화가 일고 있다고 라스베가스리뷰저널이 보도했다.

  • 소매업소 한달새 2000곳 폐업…타운은?

    미국의 경기 확장세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프라인 소매업체들이 잇달아 문을 닫고 있다. 유통체계가 온라인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오프라인 매장 중 상당수가 살길을 찾지 못하고 폐업을 택하는 중이다. 리서치업체 코어리서치인사이트가 13일 내놓은 올해 미국 소매업계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 1월1일부터 지난 2월8일까지 5주 동안 문을 닫은 미국 내 소매점포 수는 2187곳에 달했다.

  • JP모건,가상화폐 발행 美 대형은행 최초

    대형은행 JP모건 체이스가 미국 대형 은행권에선 처음으로 자체 가상화폐 'JPM 코인'을 발행할 예정이다. JP모건은 수개월내 가상화폐를 출시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JPM코인은 고객간 지불 수단으로 사용되는데 일반 투자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비트코인과 달리, JP모건의 기관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

  • 돈을 안쓰나? 경기 나빠졌나?

    미국의 최대 쇼핑 대목으로 꼽히는 지난해 연말 소매실적이 예상 밖 감소세를 보였다. 3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9년여만에 가장 큰 폭으로 후퇴했다. 14일 미 상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 2% 감소했다.

  • "미국,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2일로 예고한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상 시점을 60일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에 협상을 계속할 시간을 주기 위해 현재 시한을 연장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 자동차 페이먼트 연체율 최악 

    미국에서 최소 90일 이상 자동차론을 갚지 못하고 연체하는 사람들이 무려 7백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뉴욕연방준비은행은 "미국인 7백만명 가량이 자동차론을 90일 이상 연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 "불황 닥칠 때 실탄 부족"…美연준 긴축 감속에 우려 확산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기준금리 인상을 멈추거나 아예 인상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다음번 경기침체에 대응할 정책 수단이 부족한 상태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 미중, 베이징서 무역협상 극적 합의 이뤄내나…기대감 커져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타결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미국과 중국이 베이징(北京)에서 극적인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베이징에서 미·중 간 무역 전쟁이 종식되기보다는 합의 초안 정도를 만들어 협상 분위기를 이어가면서 향후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회동해 최종 담판을 지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 '현금이 왕'…4채중 1채 여전히'올-캐시'구매

    지난해 전체 주택거래 중 27. 8% 차지. "침체전 18. 7%와 비교해 여전히 높아". 여전히 전액 현금 거래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시장 분석·정보 업체인 '앳텀데이타솔루션즈'(ATTOM data solutions·이하 앳텀)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거래 중 '올-캐시'(all-cash·전액 현금) 거래가27.

  • CBB은행 CFO 사임 영입 후 4개월만에 

    CBB은행의 CFO(최고재무책임자)인 던컨 스미스 전무가 사임했다. CBB는 12일 공시를 통해 스미스 전무가 개인적인 사유로 2월8일자로 CFO직을 사임했다고 밝혔다. 스미스 전무는 작년 10월1일 CFO로 영입됨에 따라 이번 사임은 불과 4개월여 만에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