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교사 초등생 성관계 사건 '신상털기' 지나치다…경찰 수사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여교사가 근무하던 초등학교 남학생과 성관계를 한 사건과 관련, 인터넷상에서 신상털기가 기승을 부리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사건이 지난 29일 언론 보도로 알려지자 인터넷에서 여교사를 포함한 사건 관계자들 사진 등 신상정보가 노출되자 수사에 착수했다.

  • 작년 출생아수 역대 최저로 급락…올해 더 줄어들 듯

    작년 합계출산율 1. 17명…7년 만에 최저 수준.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지난해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출생아 수 감소세는 올해도 계속되고 있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역대 최저'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크다.

  • 원세훈, 선거법·국정원법 모두 유죄 징역 4년…"2012 대선개입"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파기환송심에서 정치 개입과 선거 개입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돼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대법원이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낸 지 2년 만의 결론이다.

  • 文 정부 첫 주미대사에 조윤제 교수

    주미 대사에 조윤제(65)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 주일 대사엔 이수훈(63) 경남대 국제관계학과 교수가 내정됐다고 29일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주중 대사엔 이미 내정 사실이 알려진 노영민(60) 전 의원이 그대로 맡는다. 신문에 따르면 여권 핵심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감안해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주영 대사를 지낸 조 교수를 신임 주미 대사로 발탁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美서 한국나간 90대 父 살인미수 체포

    자신의 부양 문제를 놓고 다투는 딸들을 보고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90대 노인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미국 시민권자 A(9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8일 오후 10시 20분께 서울 금천구 큰딸 집에서 막냇사위 B(42)씨의 목과 옆구리를 흉기를 찌른 혐의를 받는다.

  •  현지고용 1만명까지 늘리겠다"

    "미국 내 파리바게뜨 매장을 2020년까지 현재의 5배인 300개로 늘리겠습니다. ". 29일 허영인 SPC그룹 회장은 미국의 친한파 의원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Korea Caucus)' 공동 의장을 맡고 있는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아미 베라 의원의 방문에 이같이 밝히고, "미국 내 매장이 늘어나면 현재 1500명 정도인 현지 고용 인력이 1만명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재외국민 위해 돈 좀 푸나

    한국 외교부는 앞으로 인력 증원 등을 통해 해외 국민보호 및 영사서비스지원 역량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29일 밝혔다. 외교부는 먼저 내년부터 1년 내내 24시간 가동되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가동하고, 법률 전문가의 자문을 받는 재외공관을 확대(70개→80개)할 방침이다.

  • 파나마 국기 거꾸로 단 외교부

    29일 서울 외교부에서 강경화 장관과 이사벨 세인트 말로 파나마 부통령 겸 외교부 장관이 양자회담을 개최한 가운데 테이블 위에 놓는 국기가 거꾸로 달려 있자 파나마 외교부 관계자가 이를 고쳐달고 있다.

  • "폭주기관차 타고가는 문재인 정부 막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9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안보·경제정책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다만 내년 지방선거 전 선거 연대에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를 찾아 홍 대표를 만났다.

  • 뿔난 청와대 "사과하라"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반복되는 헌법 위반 행위는 탄핵 사유"라고 한 정갑윤(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의 전날 발언에 대해 "2000만 촛불 민심을 거스르고, 대선 결과를 불복한 것"이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