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김학의 동영상' 촬영시점 확인…피해여성 소환조사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김계연 기자 =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성범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별장 성접대 동영상'이 촬영된 시점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동영상이 김 전 차관의 성폭행 혐의를 직접 입증하는 증거는 아니지만 김 전 차관과 관련 인물들의 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정황증거가 된다고 보고 있다.

  • 폴더블폰 1세대 과제는…내구성 이어 주름·편의기능 등 지적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의 출시가 미국에서 불거진 '스크린 결함' 여파로 연기됐다. 삼성전자가 이른 시일 내 문제를 점검, 해결해 시장에 내놓으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

  • 원/달러 1,150원 돌파…강달러에 1년9개월만에 최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24일 원/달러 환율이 급등해 1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9. 1원 오른 달러당 1,150. 9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가 이날 장중 최고가였다.

  • 선친 장례 8일만에…전격적으로 한진그룹 회장 오른 조원태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조원태(44) 대한항공[003490] 사장이 선친인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로 잠시 공석이 됐던 그룹 회장 자리를 승계했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원태 사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공시했다.

  • '캐스팅보트' 쥔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반대표 던지겠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24일 "당의 분열을 막고 저의 소신을 지키기 위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말했다.

  • "손정의 회장, 비트코인 투자했다 1천400억원대 손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투자업계의 큰손으로 꼽히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1천400억 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손 회장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했다 1억3천만 달러(약 1천485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 박유천, 국과수 마약검사서 '양성' 반응…경찰, 구속영장 신청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권준우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반응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이러한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그랜드캐니언서 70대 여성 또 추락사…두달새 5명 사망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미국 유명 관광지인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에서 관광객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또 일어났다.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 관리당국은 지난 23일 오후 사우스 림 구역에서 60m 정도 떨어져 숨진 70세 여성의 시신을 헬기를 동원해 수습했다.

  • "은퇴 못해" 65세 이상 근로자 비율 급증

    다양한 이유로 은퇴연령이 지나 여전히 일하는, 65세 이상 근로 인구가 최근 20여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은퇴소득이 부족한 저소득층보단 고학력, 고소득층이 더 오래 일할 가능성이 높았다. 최근 재정 계획 및 투자 관리 회사인 '유나이티드 인컴'이 인구조사국(센서스)와 노동통계국의 자료를 분석해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2월 65세 이상 인구의 20% 이상이 일하거나 일자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타이어 분필 표시 주차단속 '위헌'

    미국에서 흔히 주차단속 방법으로 쓰이는 타이어 분필 표시(사진)가 위헌이라는 판결이 나왔다. 23일 CBS방송에 따르면 미시간·오하이오·테네시·켄터키주를 관장하는 제6 순회항소법원은 전날 15건 넘는 주차위반 딱지를 받은 미시간주 새기노시 주민 앨리슨 타일러가 제기한 소송에서 "분필 표시는 부당한 수색에 해당해 수정헌법 4조를 위배한 것"이라고 판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