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뮤→정세운까지…'프듀' 파문 속 'K팝스타' 출신들의 활약

    오디션 스타는 대중에게 꿈과 희망을 안기는 존재다. 오직 음악 하나만을 바라보던 이들이 가수가 되고 리스너들의 사랑을 받으며 오디션 프로그램들의 존재의미를 증명했다. 때문에 오디션 프로그램의 전성기라 불리던 시절 ‘슈퍼스타K’, ‘위대한 탄생’, ‘K팝스타’ 등 수많은 오디션들이 파생됐다.

  • 우주소녀 다원 활동 중단…스타쉽 "불안장애 진단, 억측이나 오해 없길"

    걸그룹 우주소녀 멤버 다원이 건강상 이유로 활동을 잠정중단한다. 지난 12일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우주소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멤버 다원의 활동 중단 소식을 전했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원이 최근 심리적인 불안 증세를 호소, 정확한 진단을 위해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 및 진료를 받았다.

  • 한서희X정다은, 열애설 이어 '데이트 폭력' 논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얼짱시대4’ 출신 정다은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12일 자신의 SNS에 제3자와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해 게시했다. 대화 내용에는 “언니 정다은이 나 죽이려고 하는데 어떡해?”라며 “그러면서 잘못했다고 우는데 나 점점 정신 이상해져 가는 것 같아”고 적혀 있다.

  • '성폭행 의혹' 김건모, 무고죄로 맞고소…본격 진실공방 펼쳐지나

    가수 김건모가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무고 등으로 맞고소한다고 밝히며 본격적인 진실공방이 예고된다. 김건모의 소속사인 건음기획은 13일 “금일 강남경찰서에,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해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A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 김건모 25주년 콘서트 전면 취소…주관사 "아티스트 이슈로 부득이하게..."

    가수 김건모의 콘서트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 콘서트 주관사 아이스타 미디어 측은 지난 12일 홈페이지에 공연 취소 공지를 올리며 “최근 발생한 아티스트 측 이슈로 12월 24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예정되어있던 김건모 콘서트 ‘25th Anniversary Tour-FINALE’ 전국투어 일정 전체를 부득이하게 취소한다”고 밝혔다.

  • 미국 추격 시작...인터내셔널 승점 3점 앞서

    인터내셔널 팀이 2019 프레지던츠 컵 리드를 지켰다. 그러나 미국 팀의 추격이 시작됐다. 인터내셔널 팀은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벌어진 이틀째 포섬(한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 매치 5경기에서 미국 팀과 나란히 2승1무2패를 기록했다.

  • "이제부터 류현진 타임이다" 특A급 2명 FA 계약 끝나 각 구단 관심

    이젠 류현진(32)의 차례가 됐다. 이번 겨울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최대어로 평가받고 있는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각각 뉴욕 양키스, 워싱턴 내셔널스와 계약을 마쳤다. 특급으로 분류됐던 두 선수의 팀이 정해짐에 따라 그를 놓친 팀들이 류현진을 비롯한 매디슨 범가너, 댈러스 카이클 등 A급 FA 투수들을 잡을 순간이 됐다.

  • 박항서 리더십, 한국서는 왜 안 통했나

    베트남에서 기적 같은 성공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박항서(60) 감독이 국내에서와 달리 성공할 수 있던 이유는 따로 있었다. 베트남 축구를 이끄는 박 감독은 2017년 10월 감독으로 선임된 이후 실패를 모르고 성공만 거듭하고 있다.

  • 손흥민, 또 '올해의 스포츠 스타'

    토트넘의 손흥민(사진)이 한국갤럽이 선정하는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12일 여론조사 기관인 한국갤럽이 발표한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에서 82%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 에이전트 보라스, 스토브리그 완전 장악...사흘 연속 초대형 계약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가 올 스토브리그를 완전히 장악했다.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큰 손'으로 불리는 보라스는 최근 사흘 연속 초대형 계약을 맺으며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에 태풍을 몰아쳤다. 그는 지난 9일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원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의 역대 투수 최고액인 7년간 2억4500만 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끌어냈다.